샤넬

영화 <세버그>에서 진 세버그를 연기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1950년대에 가브리엘 샤넬이 디자인한 의상을 입었던 여배우들을 떠올리며 봄 컬 렉션을 구상한 버지니 비아르. 그녀는 진 세버그가 생전에 즐겨 입은 스트라이프 패턴에 낭만적인 분위기를 더해 자신의취향이 담긴 또 하나의 샤넬 쇼를 완성했다.

레지나 표

레지나 표는 따스하면서도 경쾌한 컬러 팔레트를 구상하기 위해 레바논 화가 에텔 아드난의 작품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제2의 쿠사마 야요이라고도 불리는 그녀의 작품은 풍부한 색채가 예술적이란 평을 받는다. 바이올렛, 라임, 블루 등 청량한 색감의 조합을 만끽하길.

랑방

어릴 적 추억을 끄집어내 동화 같은 컬렉션을 선물하고 싶었다는 디자이너 브루노 시아렐리의 바람은 이루어졌다. 그는 1989년에 방영된 판타지 애니메이션 <리틀 네모>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의상을 감각적으로 구현한 룩을 선보였는데, 코믹 북을 고스란히 옮겨 프린트한 스카프며 달콤한 파스텔빛 체크무늬를 담은 원피스 등 노스탤지어를 유쾌하게 자극하는 요소가 많이 눈에 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