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못생겼지만 그래서 매력적인 스포츠 샌들

조금 못생겼지만 그래서 매력적인 스포츠 샌들

은근히 여기저기 잘 어울린다는 것!

스포츠 샌들을 투박하다.
스포츠 샌들은 너무 캐주얼 하다.
스포츠 샌들은 못생겼다?
하지만 스포츠 샌들은 가볍고,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며,
여름 내내 출근할 때도,
바닷가, 강가, 산으로 놀러 갈 때도
두루두루 신을 수 있는 고마운 아이템이다.

에디터가 사고 싶어서
더 열심히 찾아 본,
꽤나 예쁜 스포츠 샌들을 소개한다.

아키클래식
AKIII CLASSIC

최근 (여자)아이들을 모델로 발탁하며
주목을 받은 ‘아키 클래식’.
그 중 민니가 PICK한 ‘보고타’가 매력적이다.
얇은 스트랩의 5cm 굽 플랫폼 솔 샌들.
짧은 데님 쇼츠는 물론 롱 드레스와도 잘 어울릴 듯.
가격도 4만9천원으로 합리적이다.


티셔츠와 슬랙스 조합,
비가 오는 장마철에 이만한 출근룩이 있을까?
이 때 슬리퍼 보다는 스포츠 샌들이 좋다.
미끄러져 넘어질 염려가 덜하니까.

 

shoemarker.co.kr

테바(Teva)미드폼 아리바카.
기본 디자인보다 약간 높은 플랫폼이 더해진 게 특징이다.
화이트 컬러 테바 샌들 소유자로서
블랙을 추천한다.
비오는 날 자주 신게 되는데,
흰색은 정말 예쁘지만 금새 지저분해진다.
현재 슈마커 홈페이지에서 세일 중으로
4만9천원에 득템할 수 있다.

 

이 정도로 투박한 디자인의 스포츠 샌들은
다리를 시원하게 드러내는 룩을 입을 때 신어보자.
발렌시아가, 푸마 등 하이엔드 디자이너부터
스포츠 브랜드까지 넓은 선택권이 있지만,
나이키의 최신작, ISPA 오버리액트 샌들을 추천한다.
아쉽게도 나이키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품절이고,
END CLOTHING 에서 래플신청이 가능하다.
가격은 10만원 후반대.


보시다시피 로맨틱한 룩에도 찰떡같이 잘 어울린다.
특히 두꺼운 스트랩 샌들이 그렇다.

net-a-porter.com

더로(The Row)의 스포티한 디자인의 샌들,
절대 스포츠를 하며 신을 수 없는 가죽 샌들이지만,
그래도 디자인 만큼은 투박한 스포츠 샌들에서 온 것이 분명하다.
가격도 1백만원대 초반, 하지만 두루두루 잘 신을 수 있을 듯.

포멀한 셋업과도 시크하게 잘 어울린다.
요즘 가장 주목 받는 디자이너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의 맥시 백과도 찰떡.

@nike

나이키 ACG 라인의 스포츠 샌들.
기본적인 디자인에 포인트로 ACG 로고를 더했다.
가벼운 산행이 무리 없을 정도로 편한 게 특징.
현재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에는
올 블랙 그리고 청록색 컬러를 판매 중이다.
가격은 8만9천원.

About the Author:

MZ세대가 사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