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의 영화적 모먼트

샤넬의 영화적 모먼트

샤넬의 영화적 모먼트

샤넬의 영화적 모먼트

인비테이션부터 피날레까지, 지극히 영화적이었던 버지니 비아르의 샤넬 2021 봄-여름 레디-투-웨어 컬렉션 룩, 디테일 그리고 백스테이지 사진.

샤넬의 2021 봄-여름 레디-투-웨어 컬렉션 인비테이션을 보고
‘헐리우드 사인’이 떠올랐다.
흰고 큰 ‘CHANEL’사인이 산을 배경으로 서 있는 사진은
헐리우드의 그것을 닮아 있었다.
샤넬의 2021 봄-여름 컬렉션은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음을 암시하는 사인 같았다.

곧 컬렉션 티저가 공개됐다.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듀오,
이네즈 반 램스위드&비누드 마타딘과 함께 완성했다.

샤넬 샤넬컬렉션 샤넬광고 샤넬패션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CHANEL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광고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광고 샤넬컬렉션 CHANEL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광고 샤넬캠페인 샤넬
©Chanel

이네즈 반 램스위드와 비누드 마타딘은
모델들이 전화를 받고, 침대 위에 앉아 있거나,
파리 한복판을 거니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들은 “샤넬 하우스가 가진 배우들과의 특별한 관계”를 떠올리며
스크린 속, 혹은 일상에서 함께 하는 샤넬을 그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파리 그랑 팔레 쇼 장에도
‘영화적인 모먼트’는 이어졌다.
인비테이션을 확대해 놓은 듯 한
커다란 CHANEL 로고가 세워진 무대가
극소수의 게스트를 반겼다.

샤넬 샤넬 컬렉션 샤넬 패션 CHANEL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레드 카펫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는 배우들을 상상했어요.
사진가들이 그들의 이름을 부르고
바리케이드 뒤에선 팬들이 환호하는 순간.
배우들은 화려한 의상을 입고
산만한 표정, 불편한 포즈로 서 있죠.
생기 넘치는 영화 밖, 영화적인 모멘트에 매력을 느꼈어요.”
라 말했다.

“이번 컬렉션은 우리 하우스의 뮤즈들에게 바치는 헌사예요.
아주 먼 곳에 사는 이들도 있어
얼굴을 본 지 오래됐죠.
가브리엘 샤넬과 칼 라거펠트는
수 많은 배우들의 영화 의상은 물론
일상복을 책임져 왔어요.
저 역시 우리에게 늘 환상을 심어주는 이들을 생각했죠.
그렇다고 가브리엘이나 칼을 따라 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고전을 인용하고 싶지 않았죠.
저 역시 생동감 넘치고, 즐겁고, 컬러풀 한 컬렉션을 만들고 싶었답니다.”

샤넬 트위드 재킷 트위드 슈트 샤넬컬렉션 샤넬패션 CHANEL
©Chanel
샤넬 샤넬컬렉션 샤넬드레스 샤넬구두 샤넬가방 샤넬광고 chanel
©Chanel
샤넬 샤넬컬렉션 샤넬재킷 트위드 재킷 샤넬광고 샤넬신발 chanel
©CHANEL
샤넬 샤넬컬렉션 샤넬목걸이 샤넬진주목걸이 진주목걸이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트위드수트 샤넬가방 chanel
©Chanel
chanel 샤넬컬렉션 샤넬패션 샤넬 CHANELSpringSummer 샤넬수트 샤넬재킷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수트 샤넬재킷 샤넬슈즈 chanel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수트 샤넬재킷 샤넬스커트 샤넬슈즈 샤넬로퍼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구두 샤넬재킷 샤넬수트 샤넬컬렉션
©Chanel
샤넬 chanel 샤넬컬렉션 샤넬패션 샤넬티셔츠 샤넬목걸이 샤넬주얼리 샤넬슈즈 ChanelSpringSummer
©Chanel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재킷 샤넬티셔츠 샤넬팬츠 샤넬슈즈 샤넬컬렉션 ChanelSpringSummer
©Chanel

샤넬 컬렉션에서 기대할 수 있는
크림색(ecru), 블랙 트위드 수트와 더불어
형광색 데님, 네온 사인처럼 화려한
샤넬 레터링 프린트가 더해진 드레스와 티셔츠,
페일 핑크 컬러의 카프리 팬츠,
꽃무늬 롱 드레스, 울트라 파인 트위드,
시퀸 장식이 더해진 룩과 버뮤다 쇼츠 같은
서로 상반되는 분위의 아이템들이 한 룩에 믹스매치됐다.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원피스 샤넬재킷 샤넬드레스 샤넬로퍼 샤넬컬렉션 샤넬선글라스 ChanelSpringSummer
©Chanel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샤넬 샤넬패션 샤넬수트 샤넬재킷 샤넬로퍼 샤넬슈즈 샤넬컬렉션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샤넬 샤넬패션 샤넬수트 샤넬재킷 트위드수트 트위드스커트 샤넬로퍼 샤넬컬렉션
©Chanel
샤넬 샤넬패션 샤넬수트 샤넬재킷 샤넬스커트 샤넬컬렉션 샤넬슈즈 샤넬로퍼
©Chanel
샤넬 샤넬컬렉션 샤넬트위드 샤넬트위드슈트 트위드슈트 트웨드재킷 chanel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샤넬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스커트 샤넬수트 트위드스커트 샤넬로퍼
©Chanel
샤넬컬렉션 샤넬 샤넬드레스 샤넬슈즈 샤넬컬렉션 chanel ChanelSpringSummer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ChanelFashion 샤넬 샤넬패션 샤넬수트 샤넬컬렉션 샤넬쇼 샤넬슈즈 트위드 트위드수트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샤넬 샤넬패션 샤넬드레스 샤넬컬렉션 까멜리아 이브닝드레스 브이넥드레스 샤넬슈즈 샤넬패션
©Chanel
Chanel ChanelSpringSummer 샤넬 샤넬패션 샤넬드레스 샤넬컬렉션 샤넬패션쇼 샤넬 롱드레스 블랙드레스 슬릿드레스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마지막으로
“샤넬의 세계는 영화와 연관된 무의식을 불러일으킨다”
고 말했다.

Chanal 샤넬 ChanelSpringSummer 샤넬패션 샤넬컬렉션 샤넬가방 피날레
©Chanel

샤넬 2021 봄-여름 레디-투-웨어 컬렉션
티저, 영상, 사진은 모두
CHANEL.COM
에서 만나볼 수 있다.

About the Author: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기발한 전시로 새 컬렉션을 소개한 브랜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새로운 형태로 변화한 패션위크를 온전히 마주할 수 있었던 2021 S/S 코펜하겐 패션위크. 기존보다 하루 줄어든 3일간의 일정, 야외를 쇼장으로 택하고 예약 시스템을 통해 공개한 프레젠테이션, 다양한 패션 영상으로 온택트 시대에 걸맞은 대안을 제시했다. 공식 웹사이트 (copenhagenfashionweek.com)에 접속하면 각종 패션 영상, 디자이너 인터뷰, 포럼 내용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이제 모두가 새로운 패션위크에 익숙해져야 할 때다.

GANNI

코펜하겐 패션위크를 대표하는 브랜드라 할 수 있는 가니의 행보는 단연 주목할 만하다. 패션위크가 개최되는 3일 동안 가니의 10년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전시 <GANNI 202020>을 열고, 여성 신진 아티스트 20명과 협업한 설치물, 패브릭 아트, 영상 등 다양한 시각으로 가니를 재조명한 결과물을 선보였다. 가니의 전시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야심 차게 준비한 렌털 서비스 ‘가니 리핏’. 이는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의 ‘데드스톡’을 재활용해 만든 가니의 시그니처 아이템을 55달러에 일주일 동안 빌리는 서비스다. ‘러브레터’라는 이름이 붙은 이 컬렉션의 슬로건은 ‘다수가 입는 옷, 아무도 소유하지 않는 옷’이다. 이로써 가니는 자신들의 영역을 패션 이상으로 확장한 듯한 인상을 남겼다.

About the Author: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유치하고 촌스럽다. 그런데 트렌드란다. 키치가 도대체 뭐길래.

작은 지면에 키치(kitsch)라는 개념을 제대로 설명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독일의 산업화와 19세기 예술계, 미학과 대중문화처럼 무거운 단어에서 시작해 움베르토 에코나 밀란 쿤데라 같은 천재들의 장황하고 철학적인 말까지 빌려야 하기 때문이다. 사전은 이토록 복잡한 단어를 ‘키치: 질 낮은 예술품’이라는 문장으로 간단히 정의 내렸으며, 패션계는 조악하거나 값싸 보이는 것, 10대들이 입을 만하거나 유치하며 전형적인 고급스러움과는 반대 지점에 있는 것들을 폭넓게 이르는 데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재미있는 점은 장인정신과 전통, 오트 쿠튀르의 가치를 수호하는 하이패션계 역시 주기적으로 키치에 매료되어왔다는 사실이다. 스펀지밥 캐릭터와 맥도날드 로고를 재해석한 모스키노의 전설적인 2014년 컬렉션이나 키치 예술의 대가 앤디 워홀의 작품을 오마주한 1991년과 2018년의 베르사체 컬렉션이 대표적인데, 패션에 무지한 사람이 보아도 단숨에 고‘ 급스러운 취향이 아니라는 것’ 쯤은 느낄 정도로 정석이라 할 만한 키치 스타일을 표방했다.

반면 새 시즌의 키치는 앞서 언급한 예시와 다른 방향성을 보인다. 특정 캐릭터나 상업적인 모티프를 런웨이로 끌어들이기보다는 인형 옷이나 하이틴영화 주인공의 옷차림 같은 스타일을 내세운 것. 특히 모스키노와 구찌는 바비인형을 연상시키는 과장된 실루엣의 드레스를 대거 공개했으며, 발렌시아가는 유아용 잠옷 같은 드레스를, 아쉬시는 어린아이가 스티커를 붙여 완성한 듯한 플로럴 패턴의 셋업을 선보였다. 이러한 옷들은 손바닥만 한 카디건이나 하트를 촘촘히 그려 넣은 스타킹으로 순화(?)되며 현실 세계에서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트렌드로 거듭나는 중이다.
키치 스타일에 실용적이거나 기능적인 장점을 기대하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게다가 몇몇 컬렉션은 성인 여성의 옷 같지 않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정도로 유아 퇴행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치를 유의미하게 다루고자 한 이유는 두 가지다. 한동안 미니멀리즘과 스트리트라는 두 가지 테마 안에서만 전전하던 패션계의 흐름에 잠시나마 신선한 파동을 일으켰다는 점, 그리고 흔히 고급스럽지 않은 취향이라고 여기는 것들을 한데 모아 하이패션으로 승화하고자 노력했다는 점이다. 그러니 이제 키치에서 등을 돌릴 것인지 혹은 패션의 한 장르로 인정할 것인지 판단은 각자의 몫이다. 예술로서 키치가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비슷한 질문을 던졌듯이 말이다. 이럴 때 보면 패션은 썩 재밌는 분야다. 모니터 앞에 앉아서 쏟아져 나오는 옷들을 입맛에 맞게 평가하거나 취사선택하면 그뿐, 어떤 책임도 주어지지 않으니까. 키치한 요즘 표현을 빌리자면 그야말로 ‘팝콘각’이 아닌가.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