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DA AND RAF

‘라프다’라는 신조어가 탄생할 정도로 이번 4대 패션위크를 통틀어 가장 큰 이슈였던 라프 시몬스가 미우치아 프라다와 공동으로 디렉팅한 프라다 컬렉션이 공개됐다. 역시! 살아 있는 두 전설의 만남은 두고두고 회자될 순간을 빚어냈다. 영상으로 공개된 컬렉션에는 두 사람의 아이덴티티와 시그니처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모던한 룩이 가득했다. 온통 머스터드 컬러로 채워진 공간, 모델들을 쫓는 역동적인 카메라워크, 쇼에 등장한 모든 모델을 신인으로 선택한 패기마저 인상적이었다. 쇼 이후 공개된 두 사람의 대담도 꼭 챙겨 보길. 교감과 상대에 대한 존중을 기반으로 타고난 감각에 의존하지 않고 부단히 노력하는 이들이 만들어가는 새로운 프라다의 세계를 더욱 기대하게 될 테니까.

 

 

2021 S/S 마르니
MARNI
2021 S/S 페라가모
SALVATORE FERRAGAMO
2021 S/S 토즈
TOD’S

FASHION IN FILM

패션 영상은 코로나19 시대에 패션쇼를 대신하는 가장 일반적인 대안이다. 룩을 보여주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브랜드의 정신을 심도 깊게 담아낸 영상 세 편을 소개한다. 먼저 마르니는 모델이나 일반인들이 브랜드의 새 컬렉션을 입고 각자 사는 도시에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을 교차로 편집한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상 <마르니페스토>를 공개했다.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쇼를 시작하기 전 무려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단편영화를 상영했다. 거장의 남다른 미학은 룩을 더욱 돋보이게 했고, 앞으로도 살바토레 페라가모와 협업할 것임을 예고했다. 한편 토즈는 밀라노의 유서 깊은 대저택 빌라 네키(VillaNecchi Campiglio)를 배경으로 뮤직비디오 형식의 영상 <더 송>을 완성했다. 패션쇼와는 또 다른 패션 영상만의 매력을 느껴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