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을 엮어라

강렬하면서도 우아한 반짝임을 더해줄 체인 장식

체인을 엮어라

강렬하면서도 우아한 반짝임을 더해줄 체인 장식

주얼리나 가방 스트랩 정도로 사용되던 체인이 옷이나 슈즈 위에서도 강렬하게 반짝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강렬하면서도 우아한 반짝임을 더해줄 체인 장식

체인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눈부시다.
주얼리나 가방 스트랩 정도로 사용되던 체인이
옷이나 슈즈 위에서도 강렬하게 반짝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주 얇은 것부터 엄청나게 볼드한 것까지 어떤 체인도 상관 없다.
체인을 장식하면 그 어떤 아이템이라도 한 층 특별해지는 걸 목격할 수 있다.
별다른 주얼리 없이도 강렬하고 또 우아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으니,
지금부터 소개하는 체인 장식 아이템을 눈여겨볼 것.

 

볼드한 체인을 네크리스처럼 장식한 니트 드레스
3백56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칼라에 얇은 체인으로 포인트를 준 코튼 셔츠
97만원대 지방시 바이 매치스패션(Givenchy by Matches Fashion)

 

브라스 디스크를 체인으로 엮어 완성한 미니 드레스
2천유로대 파코라반 바이 마이테레사(Paco Rabanne by  Mytheresa)

체인과 홀스빗 장식의 조화가 인상적인 키튼힐
1백29만원 구찌 (Gucci)

 

 

광택을 더한 송아지 가죽에 체인으로 강렬함을 더한 마타도르 앵클 부츠
2백53만원 루이 비통(Louis Vuitton)

 

 

 

 

 

 

 

About the Author:

점프수트 하나면 끝

최신 유행 점프수트 따라입기

점프수트 하나면 끝

최신 유행 점프수트 따라입기

작업복을 연상시키는 점프수트는 한예슬, 손나은 등 국내를 대표하는 패셔니스타 셀러브리티부터 헤일리 비버 등 옷 좀 입는다 하는 해외 톱 모델들까지, 이미 두루 즐겨입고 있는 스테디셀러이다. 점프수트,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는 방법을 알아 보았다.

 

점프수트는 상의와 하의가 한 벌로 이어져있는 옷으로,
해외에서는 올인원(All-In-One)이라고도 부른다.
항공복 스타일에서 영감 받아 주머니, 벨트 고리 등
실용적인 디테일이 많이 가미된 것이 특징이다.

아기 옷(?) 또는 작업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때문에 거부감이 들 수 있지만,
한예슬, 손나은 등 국내를 대표하는 패셔니스타 셀러브리티부터
헤일리 비버 등 옷 좀 입는다 하는 해외 톱 모델들까지,
이미 두루 즐겨입고 있는 스테디셀러이다.

뿐만 아니라, 해외 패션 위크에 참석하는 패션 인사이더들에게도 종종 선택 받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이들은 워크웨어 스타일의 점프수트에 부츠를 매치해 강렬한 분위기를 강조했는데,
앞서 본 연예인들의 스타일링처럼 운동화, 미니 백 등과 함께 입은 것보다 훨씬 멋스러워 보인다.
점프수트는 더 이상의 포인트가 필요 없이 그 자체로 충분히 존재감 넘치기 때문에,
손쉽게 스타일링 하고 싶다면 이처럼 매니시한 디자인을 고르는 것이 좋다.
어떤 것을 골라야 할지 고민이라면, 아래의 추천 쇼핑 리스트를 참고해보시길.
가성비 좋은 SPA 브랜드 제품 세가지와 가심비 좋은 직구 아이템 세가지를 준비했다.

MASSIMO DUTTI

깔끔한 단추와 스탠드업 칼라로 단정한 분위기를 극대화한 마시모두띠의 점프수트, 25만9천원.

 

ZARA

데님 소재와 낙낙한 실루엣으로 자유분방한 느낌을 더한 자라의 점프수트, 8만9천원.

COS

지퍼가 달려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코스의 점프수트, 21만5천원.

Bottega Veneta by MYTHERESA.COM

출근룩으로도, 파티룩으로도 손색 없는 보테가베네타 by 마이테레사의 블랙 점프수트, 2천3백90유로.

Moncler Genius by NET-A-PORTER.

톤 다운된 블루컬러와 주머니 장식으로 워크웨어 무드를 한껏 강조한
몽클레르 지니어스 by 네타포르테의 점프수트, 8백달러대.

RAEY by MATCHESFASHION.COM

드로스트링으로 허리를 강조하고,
커다란 주머니를 더한 레이 by 매치스패션의 점프수트, 545파운드.

 

 

 

About the Author:

이토록 강렬한 칼럼 드레스

뉴 미니멀리즘의 대표 주자 칼럼 드레스의 매력

이토록 강렬한 칼럼 드레스

뉴 미니멀리즘의 대표 주자 칼럼 드레스의 매력

뉴 미니멀리즘라는 이번 시즌 트렌드와 함께 떠 오른 칼럼 드레스. 단순한 실루엣에서 느껴지는 강렬함이 매력적인 칼럼 드레스가 전파하는 미감.

 

전체적으로 실루엣의 변화가 없는, 마치 기둥 같은 칼럼 드레스가 뉴 미니멀리즘의 대표 주자로 떠올랐다. 주목해야 할 건 섹슈얼하고 파워풀한 이미지를 내기 위해 짧거나 타이트하게 디자인하거나 디테일로 힘을 실어줄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네크라인부터 발끝까지 쭉 뻗은 미니멀한 실루엣만으로도 충분히 관능적이면서도 우아하고 강렬한 분위기를 풍기니 말이다. 여러 런웨이에 등장한 칼럼 드레스의 실루엣이 복사해서 붙인 것처럼 똑같은데도 소재를 달리해 저마다 다른 느낌을 살린 점도 인상적이다. 이런저런 장식 없이도 강렬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는 흥미로운 드레스임이 분명하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