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CHARD MILLE

평소 FIA 포뮬러 1(F1) 경기용 차량에 사용하는 최첨단 신소재를 시계에 적용하는 등 F1을 향한 애정을 공공연히 드러내온 리차드 밀이 FIA(국제자동차연맹) 내구성위원회의 공동 의장을 맡고 있는 미셸 무통(Michele Mouton)의 도움을 받아 오직 여성 드라이버만으로 구성된 레이싱 팀을 창설했다. “지난 10년간 여성 드라이버들이 남성과 동등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왔습니다. 남성 중심의 스포츠에서 여성 팀을 창설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죠.” 미셸 무통은 이러한 소감을 전하며 재능 있는 드라이버들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상위 레이싱 팀에 속하지 못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팀은 캐서린 레게(Katherine Legge)를 포함해 총 3명으로 구성했으며, 레이싱 카에 당사에서 오랫동안 후원해온 뇌와 척수 연구소 ICM의 로고를 새겨 넣으며 럭셔리 산업의 선한 영향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RALPH LAUREN

윔블던, US 오픈 등 세계적인 테니스 경기를 지원해온 랄프 로렌이 호주 오픈의 공식 의상 후원 업체로 선정됐다. 유니폼은 호주 오픈 경기의 코트에서 느껴지는 신선한 에너지와 유쾌한 정신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으며, 재활용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실로 제작한다. 호주 오픈의 디렉터 크레이그 틸리(Craig Tiley)는 이와 관련해 이렇게 설명했다. “랄프 로렌의 세련된 스타일은 호주 오픈에 새롭고 신선한 룩을 선사할 것입니다. 양측은 역사와 전통에 대한 심층적 연계와 우수성, 혁신 및 창의성을 향한 열정을 바탕으로 파트너십을 구축했습니다.” 토너먼트 기간 동안 일반 소비자를 위한 CYO(Create-Your-Own)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브랜드 최초로 시도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폴로셔츠 등에 원하는 글자를 프린트해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다.

 

 

THE NIKE × AMBUSH NBA COLLECTION

나이키가 여성 농구 팬들을 위해 패션 브랜드 앰부쉬와 협업한 NBA 컬렉션을 선보인다. 앰부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윤 안은 1990년대에 남성 옷을 즐겨 입던 여성들의 태도에서 영감을 받아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농구복을 재해석했다. 과감하게 팀명을 새긴 재킷부터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한 팬츠, 스우시 로고로 역동성을 더한 나이키 덩크에 앰부쉬 고유의 동시대적 감각을 불어넣은 것이 특징이다.

 

 

BERLUTI

코로나19로 야외 스포츠를 즐기기 힘든 상황이 아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