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는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지열 에너지를 생산하는 방식을 연구 중이다.

지구온난화를 목도한 자들의 움직임, 아이슬란드

“기후변화를 직접적으로 느끼고 있느냐고요? 지난 며칠간 날이 너무 더워 낮에 일을 거의 하지 못하고, 해 질 녘이 되어서야 온실에 가서 일을 했습니다. 전에는 이런 적이 없었죠.” 녹고 있는 빙하들 아래에 위치한 레이크홀트 마을에 사는 농부 시그퍼스 존슨이 말했다. “기후변화로 새로운 식물과 동물이 나타나고 있어요. 지구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게 분명해요. 이를 막기 위해 우리는 어떤 행동이든 해야 해요.” 그는 전적으로 지열 에너지에 의존해 축산업과 비교할 때 탄소 배출량이 현저히 적은 온실농장 시스템을 소개했다.

지구온난화의 속도를 가장 빠르게 체감하고 있는 건 레이크홀트 마을 사람들만이 아니다. 지금 아이슬란드에서는 각 지역에서 지구온난화의 속도를 늦추기 위한 크고 작은 움직임이 끊임없이 일어나는 중이다.

레이캬비크에서 자동차로 불과 30분 거리에 위치한 헬리셰이디 지열 발전소는 세계적인 규모의 지열 발전소 중 하나다. 이곳에서는 지금 수소전지 생산을 위한 시범 사업이 벌어지고 있다. 생산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추면 수소전지가 미래의 수많은 산업을 위한 주요 연료가 될지도 모른다. “우리가 가진 에너지를 가지고 무얼 할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예요. 전에는 이렇지 않았죠. 우리는 자연이 주는 혜택을 당연하게 생각했어요. 이제 우리는 보호할 영역을 결정하고, 실행에 옮겨야 합니다. 우리의 카브픽스 기술이 그중 하나입니다. 이는 일종의 이산화탄소 주차장으로, 지하 현무암 속에 이산화탄소를 무제한으로 저장해두는 방식입니다. 석유 위기가 절정이었을 때 우리는 이 저장소를 활용해 불과 몇 년 만에 난방 에너지원을 화석연료에서 지열 발전소와 온천으로 완전히 전환했습니다.” 레이캬비크 에너지 공공기관 커뮤니케이션 부서장 에이리커 히알마르손의 설명이다.

지구를 지키기 위한 행보는 레이캬비크에 이어 아이슬란드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 아쿠레이리에서도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벌써 몇 년 전부터 경유와 휘발유 차 비율을 낮추는 것과 폐기물 처분 면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아쿠레이리는 전기차와 수소차 비율이 높은 도시 중 하나이며, 이곳에서 만들어지는 유기성 폐기물 중 80%는 퇴비화 처리소로 보내지고, 처리한 결과물을 지역 농부들에게 무료로 배포하는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심지어 이곳은 향후 몇 년 안에 탄소 배출 계획을 갖고 있다. 지역 내에서 환경 친화적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그뷔드민드르 H. 시구르라손이 이에 관해 설명을 이어갔다. “아직도 많은 장애물이 놓여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지난 몇 년간 많이 개선됐어요. 사람들이 기후변화의 결과를 접하고 있어요. 대기업들도 마침내 관심을 기울이고 수요에 대응하기 시작했고요. 이기주의와 냉소주의는 오래전에 사라졌어요. 기후변화에 있어 우리 모두 한 배를 타고 있는 겁니다.” 아이슬란드는 이미 전역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배를 타고 보다 깨끗한 환경을 향해 나아가는 노를 젓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