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책

여름, 책

여름, 책

여름, 책

잠이 오지 않는 한 여름 밤에 함께 하면 좋을 신간들.

근육이 튼튼한 여자가 되고 싶어 

운동의 영역에도 성별로 인한 편견이 존재한다. 운동하는 남자로부터 떠올리는 건 근육, 힘 같은 단어라면 운동하는 여자로부터 떠올리는 건 몸매 혹은 다이어트다. 여자도 강한 근력을 가질 수 있고 근육이 튼튼한 여자는 제 힘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더 많다. 한겨레신문의 ‘젠더데스크’를 맡고 있는 이정연 기자의 <근육이 특특한 여자가 되고 싶어>에는 작가가 3년째 지속하고 있는 근력 운동을 하며 깨닫고 알아간 것에 대해 담았다.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면서 단련된 건 근육뿐만이 아니었다. 조금 더 움직여보겠다는 마음, 조금 더 견뎌보겠다는 마음을 순간순간 함께 쌓아가게 된다.” 땀 흘리며 오롯이 자신의 몸에 집중하는 시간은 인생에 자신감을 심어줄 지도 모를 일이다. 이정은 지음/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나의 프랑스식 샐러드

여름은 무릇 싱싱한 채소의 계절. 지중해 레스토랑 ‘빌라 올리바’와 라이프 스타일 그로서리 ‘오 데 올리바’의 이선혜 대표가 채소를 더 맛있게 해주는 썰기, 굽기, 데치기를 기본으로 차가운 샐러드와 따듯한 샐러드, 에피타이저와 한 끼 식사, 와인 안주까지 다채로운 샐러드 만드는 레시피를 소개한다. 레시피 뿐만 아니라  채소를 구울 때 소금을 뿌리는 적당한 시기부터 그릇에 예쁘게 담아내는 방법까지 다정하게 설명한다. 푹 익힌 대파 샐러드, 아보카도 삼치 샐러드,  새우 메밀국수 샐러드 등 낯선 조합이 요리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이선혜 지음/b.read 펴냄

 

우아한 가난의 시대

돈이 없어도, 부자가 아니어도 각자의 삶에서 포기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내일이 아닌 오늘을 위해 꼭 해야하는 것들. 김지선 작가는 금전적으로는 풍요롭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만의 우아함을 지키며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사유한다. 우아와 가난이라는 상충되는 단어가 우리의 삶에 충분히 공존할 수 있다. 김지선 지음/ 언유주얼 펴냄.

 

 

 

 

 

 

About the Author:

HOME BAR

HOME BAR

HOME BAR

HOME BAR

내 맘대로 즐기는 홈 칵테일.

조니레몬

조니워커 블랙 레이블 + 토닉워터 + 레몬 시럽 + 슬라이스한 레몬 + 얼음

BEST FOR
상큼한 칵테일을 찾는다면

RECIPE
조니워커 블랙 레이블 30mL에 토닉워터를 잔에 가득 부어 섞는다.
2 얼음을 가득 넣은 잔에 1을 붓고 레몬 시럽을 넣는다.
3 슬라이스한 레몬을 올린다.

 

발렌타인 싱글몰트

글렌토커스 × 레몬 시트러스 발렌타인 싱글몰트 글렌토커스 15년
+ 유자청 + 레몬 껍질 + 애플민트 잎 + 얼음

BEST FOR
무더운 여름에 청량감을 줄 칵테일을 찾는다면

RECIPE
1
온더록스 글라스에 발렌타인 글렌토커스 30mL와 유자청 1 작은술을 넣는다.
2 얼음을 가득 넣은 잔에 1을 넣고 잘 젓는다.
3 얇게 저민 레몬 껍질과 애플민트 잎을 더한다.

 

달콤 쌉싸름한 인생

구스아일랜드 IPA + 자몽 + 진저 시럽 + 스프라이트 + 설탕 + 얼음

BEST FOR
기분 좋게 쌉싸름한 맛이 느껴지는 칵테일을 찾는다면

RECIPE
1
껍질을 벗긴 자몽 1/4쪽과 설탕 약간, 부순 얼음을 믹싱 볼에 넣어 섞는다.
2 칠링한 글라스에 1과 진저 시럽 15mL, 구스아일랜드 IPA100mL를 넣고 잘 섞이게 젓는다.
3 스프라이트 75mL를 붓고 자몽 과육을 살짝 눌러가며 섞은 뒤, 부순 얼음과 말린 자몽 한 조각을 얹는다.

 

푸른달 밤바다

소피 + 토닉워터 + 설탕 + 블루큐라소 + 콰이페 + 사탕수수 시럽 + 레몬 주스

BEST FOR
예쁜 블루 빛깔의 새콤달콤한 칵테일을 찾는다면

RECIPE
1
글라스에 토닉워터를 묻혀 설탕을 리밍한다.
2 셰이커에 블루큐라소 15mL, 콰이페 20mL, 사탕수수 시럽 10mL와 레몬 주스 20mL를 넣고 잘 섞는다.
3 1의 글라스에 2를 따르고 토닉워터 45mL와 소피를 설탕을 리밍한 부분까지 붓는다.

About the Author:

새로워진 동네 자양동 ②

새로워진 동네 자양동 ②

새로워진 동네 자양동 ②

새로워진 동네 자양동 ②

자양동 한적한 골목에 자신만의 색깔을 더한 가게를 찾았다.

막걸리를 위한 식공간, 희식주

음식을 먹는 손님과 요리하는 주인장 모두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공간 ‘희식주’. 인공감미료를 첨가하지 않고 쌀과 누룩, 물 이외의 부재료를 넣지 않은 것을 위주로 엄선한 ‘나루 생 막걸리’, ‘호랑이 배꼽 막걸리’, ‘선호 막걸리’ 등 막걸리 9종과 한식 요리를 선보인다. 거정석을 먹고 자라 식감이 쫀득하고 누린내가 적은 ‘문경 약돌돼지 고추장 석쇠구이’와 새우와 돼지고기로 속을 채운 ‘오징어 먹물 순대’ 등이 단맛이 덜해 쉽게 질리지 않는 막걸리와 좋은 궁합을 이룬다. 최대 4명까지 입장할 수 있으며 예약은 오픈 시간에만 가능하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30길 41
영업시간 화~금요일 18:00~01:00, 토요일 17:00~01:00, 일 ·월요일 휴업
문의 010-9124-9112, @heesikju

커피로 연결된 사회, 식스 디그리스 커피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스페셜티 전문 로스터리 식스 디그리스의 한국 쇼룸. 100% 스페셜티, 열풍 로스팅, 물량에 관계없는 1인 로스팅 체제 등이 장점인 식스 디그리스의 원두를 소개하기 위해 쇼룸 형태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메뉴는 오로지 커피만 제공하며, 보디감이 진하고 풍부해 박세준 대표가 호주에서 식스 디그리스를 국내에 들여온 계기가 된 ‘피콜로’가 가장 인기다. 원두 선택이 어렵다면 원두에서 느껴지는 톱, 미들, 피니시 노트를 시각적으로 표현한 컬러 카드를 살펴보고 정해도 좋고, 주인장에게 부담 없이 물어봐도 된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2길 38
영업시간 월·화요일 12:00~18:00, 목·금요일 18:00~22:00, 토 ·일요일 11:00~20:00, 수요일 휴업
문의 02-6954-0161, @sixdegrees_oz

내추럴 와인의 시간, 에이커

내추럴 와인과 이에 어울리는 다이닝을 선보이는 내추럴 와인 바. 보틀 숍을 겸하며 때때로 시음회나 내추럴 와인 클래스 등의 행사를 열어 내추럴 와인을 자유롭게 경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단정한 롱 테이블 세 개로 자리를 마련한 것도 ‘에이커’에 모인 사람들이 한데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배려다. 여름에는 고수 오일을 뿌린 ‘광어 세비체’와 가벼운 화이트 와인으로 입맛을 돋우고 이탈리아산 서머 트러플로 만든 ‘여름 트러플’ 파스타에 레드 와인을 곁들여보길 추천한다. 블루치즈 크림에 파인애플과 피스타치오 브리틀을 올린 ‘파인애플’로 마무리하면 완벽하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4길 31
영업시간 화~일요일 18:00~24:00, 월요일 휴업
문의 02-461-2468, @acre_kr

와인을 좋아한다면 누구나, 노유

지금은 자양동 일부로 편입된 옛 동네의 이름을 딴 ‘노유’에서는 와인과 함께 ‘샤퀴테리 플레이트’, ‘잠봉뵈르’, ‘혼마구로 사시미’ 등의 간단한 안주를 준비한다. 좋은 술을 다양하게 들여오기 위해 와인 리스트를 따로 두지는 않지만 글라스와 보틀, 레드와 화이트 또는 스파클링 중 원하는 타입을 고르면 직접 와인을 선별해 들여온 주인장이 하나하나 보여주며 설명과 가격을 안내해준다. 운이 좋으면 하프 보틀을 접할 수도 있는데 최소한으로 배치한 은은한 조명 아래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혼술을 즐기기 좋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24길 16
영업시간 일~목요일 18:00~24:00, 금·토요일 18:00~01:00
문의 0507-1321-7108, @noyu_letsdrink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