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퍼

Couture Slide

남루한 ‘쓰레빠’는 잊어도 좋다. 올봄, 다채로운 소재와 컬러로 중무장한 패션 하우스의 쿠튀르 슬라이더 열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