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이드 코트 이브 살로몬, 니트 톱 톰보이 스튜디오, 화이트 스커트 이자벨 마랑 에뚜왈
숲의 숨결이 느껴지는 신선한 오크모스, 야생적이면서도 달콤한 미라벨 플럼, 부드러운 여성성을 더하는 프리지어가 조화를 이룬 끌로에 노마드 오 드 퍼퓸. 자유롭고 독립적인 여성의 향을 느낄 수 있다. 50ml, 12만9천원. 펀칭 디테일 톱 끌로에
레이스 드레스 마쥬

스트라이프 재킷 바네사 브루노

데뷔 초기부터 예쁜 얼굴로 유명했어요. 언제부터 외모를 가꾸는 데 관심이 생겼나요? 어릴 때는 가꾸고 치장하는 데 관심이 없었어요. 평소 제 모습 그대로 용감하게 광고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그 꾸밈없는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아요. 배우를 하면서 비로소 제가 모르던 제 얼굴을 알게 됐어요. 화보 촬영도 처음엔 얼마나 어색했는지 몰라요. 피부에 관심이 커진 시기는 촬영 기술이 발달하면서부터예요. 그 전에는 조명으로 다 커버가 됐는데, 이제는 추운 날 촬영하면 피부가 건조한 게 화면으로 보이더라고요. 피부가 아주 얇고 건조하거든요.

더 아름다워지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나요? 예쁜 이목구비보다 인상을 더 중요하게 생각해요. 그 사람이 가진 에너지, 그 사람이 지내온 모든 시간이 인상으로 나타나거든요. 다른 사람을 관찰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짜증이 많은 사람은 무표정일 때도 얼굴에 짜증이 묻어 있죠. 순간적으로 지나가는 수많은 감정이 얼굴에 오롯이 담기는 거예요. 저도 이제 인상을 좋게 만들기 위해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 나이라고 생각해요.

본인의 얼굴에는 뭐가 묻어 있는 것 같아요? 웃음이 묻어 있으면 좋겠어요. 그러기 위해 노력하고 있거든요. 예를 들면 촬영 기간 동안 그 안에서 즐거움을 찾으려고 노력해요. 촬영 현장에서 분위기를 좌우하는 사람이 저인 경우가 많더라고요. 스태프들은 늘 저를 보살펴주면서도 제게 말 한마디 건네는 것을 조심스러워 해요. 그게 싫어서 제가 먼저 다가가 많이 웃고 말도 많이 해요.

누구에게나 스스럼없이 대하고 잘 웃는 것 같아요. 덕분에 편안하게 촬영 했어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제가 편해야 일도 재미있더라고요. 배우들과의 소통, 사진가와의 호흡, 그 밖에도 모든 것이 조화로워야 결과물이 좋다는 것도 알고요.

피부 관리를 위해 비타민 C와 호박즙을 먹는다고 들었어요. 최근에는 어떤 피부 관리법을 시도했는지 궁금해요. 잘 붓는 체질이라 호박즙을 즐겨 먹기도 하고 바나나식초를 담가 먹기도 했어요. 이런 유행에 민감한가 봐요. 요즘은 디톡스 효과가 좋다고 해서 칼라만시 원액을 물에 희석해서 마셔요.

촬영 전날의 뷰티 루틴이 궁금해요. 찜질방에 가요.

사람들이 많이 알아봐서 불편하지 않아요? 평일 낮에 바보 같은 안경을 쓰고 가고, 수건을 뒤집어쓰고 있어서 그렇게 튀지 않아요. 체력도 보충해야 하는데 촬영 전날 운동으로는 부기를 빼는 데 한계가 있거든요. 그래서 찜질방에 가서 땀을 빼고, 얼음방에 드나들면서 부기를 빼요. 그리고 수분 공급! 피부에 수분이 채워져야 탄력도 생기기 때문에 촬영 전날 크림을 평소보다 듬뿍 발라요.

학창 시절부터 예쁘고 공부도 잘하고 성격도 좋은, 완벽한 모범생으로 통했어요. 연기로나마 그런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은 적은 없었어요? 완전히 다른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은 늘 하죠. 연기하면서 또 다른 제 모습을 찾고 싶으니까요. 올가을 개봉하는 영화 <미쓰백>에서 밑바닥에서 힘겹게 살아가며 구원을 기다리는 역할을 맡았는데 제게는 굉장히 파격적으로 변신할 기회였어요. 외모나 성격, 상황까지 전부 다. 얼굴을 일부러 거칠고 주름이 많게 연출하기도 했고요. 이런 특별한 역할을 맡아서 참 감사해요.

화이트 톱 끌로에

어릴 때부터 고아원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치매를 않는 노인들을 찾아가 말동무해줬다고 들었어요. 봉사에 관심이 있어도 시작하게 어려워하는 사람이 많아요. 그런 이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싶나요? 실은 학교 숙제 때문에 봉사를 시작했어요. 그런데 당시 고아원 친구들이 봉사활동 온 사람들을 차갑게 대하더라고요. 그래서 한 친구에게 이유를 물었더니 “오늘만 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