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서 코오롱스포츠
충전재를 다량 넣어 보온성이 뛰어나면서도 가벼운 남성용 헤스티아 라이트 35만원, 에스닉 패턴의 니트 양말 1만5천원 모두 코오롱스포츠(Kolon Sport), 스커트 옴펨(Homefem), 블랙 레이스업 워커 레이첼 콕스(Rachel Cox).
윤진서 코오롱스포츠
방수 기능이 우수한 체크 트렌치코트 69만원, 니트 터틀넥 8만8천원, 기모 레깅스 7만8천원, 포근한 키퍼 원단의 토트 겸 크로스백 8만8천원, 리버시블 장갑 7만8천원 모두 코오롱스포츠(KolonSport).
윤진서 코오롱스포츠
스네이크 프린트가 독특한 헤스티아 롱 다운 45만원, 보아플리스 힙색 6만8천원 모두 코오롱스포츠(Kolon Sport).
윤진서 코오롱스포츠
경량 에코 퍼를 안에 덧댄 따뜻한 다운 야상 재킷 49만원, 에스닉 패턴의 니트 양말 1만5천원, 반다나 가격 미정 모두 코오롱스포츠(Kolon Sport), 조거 팬츠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 부츠 렉켄(Rekken).

윤진서 코오롱스포츠
핀라쿤 퍼를 트리밍한 안타티카 롱 다운 재킷 92만원, 캐주얼 코듀로이 팬츠 17만8천원, 안에 입은
폴라텍 플리스 19만8천원 모두 코오롱스포츠(KolonSport), 카무플라주 패턴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