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BERRY

진하고 강렬한 레드 립 컬러

몇 시즌 동안 연이어 트렌드 대열의 선두에 자리한 붉고 진하고 강렬한 립 컬러. 처음 나왔을 때는 뱀파이어를 연상케 한다는 둥, 어울리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둥 부정적인 얘기가 많아 선뜻 바르기 망설여지기도 했지만 몇 시즌이 지난 지금은 지극히 대중적인 컬러가 된 듯하다. “다크 레드 립은 최고의 뷰티 액세서리죠.”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 데스노이어의 말처럼 민낯에 가까운 미니멀한 메이크업에 짙고 붉은 입술이 어울린 뷰티 룩이야말로 어떤 옷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이크업이다.

 

GIAMBA
GIAMBA

눈썹에 컬러를 더하다

이번 시즌 런웨이 뷰티 룩 중 가장 재미있는 건 눈썹에 컬러를 더한 스타일이었다. 진한 그린 컬러로 눈썹을 메운 비비안 웨스트우드나 진한 브라운 브로를 선보인 미우미우, 탈색한 듯 눈썹을 연출한 지방시와 내추럴 메이크업과 핑크 눈썹의 조화가 눈길을 끈 지암바 바이 지암바티스타 발리 컬렉션까지. 쉽게 따라 하기는 힘든 스타일이지만 머리를 염색한다면 그에 맞춰 한번쯤 시도해봄 직하다.

 

 

GUCCI
GUCCI

헝클어진 듯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

말 그대로 프랑스 여인들의 헝클어진 듯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 공들여 세팅하고 드라이한 모습이 아니라 손가락으로 대충 쓱쓱 빗어 넘긴 듯한 헤어스타일이 이번 시즌 유행할 전망이다. 사실 이런 내추럴한 헤어스타일은 매 시즌 여러 컬렉션에서 선보여왔지만 이번 시즌엔 특히 노 메이크업 트렌드와 맞물려 더욱 가공되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듯하다. 한마디로 프랑스 영화 속 여주인공의 모습을 상상하면 되겠다.

 

 

그림을 그린 듯한 컬러 메이크업

진한 핑크나 퍼플 컬러로 눈두덩 전체를 덮은 아이 메이크업. 심지어 여기에 다양한 크기의 피그먼트까지 더해 도화지에 그림을 그리듯 표현한, 크레용으로 그린 듯 진한 색감이 느껴지는 아이 메이크업 또한 이번 시즌 트렌드의 한 축을 차지했다. 특징은 컬러를 진하고 과감하게 표현했다는 점. 그러니 컬러 아이 메이크업을 시도한다면 진하고 또렷하게, 피그먼트 또한 과감하게 사용해볼 것을 권한다.

1602mcmabemd11_23
터치인솔 스타일네온 수퍼 프루프 젤 아이라이너. #3 에클레트틱 일렉트릭, 0.5g, 1만2천원.

 

 

다채로워진 네일 아트

다양한 네일아트 또한 눈길을 끈다. 깔끔하게 정돈한 손톱에 얇게 라인만 그리거나 손톱 주변을 빙 둘러 다채로운 컬러를 바른 네일, 삼각형으로 그린 프렌치 네일이나 아이라인과 색을 맞춘 프렌치 네일까지. 이번 시즌에는 손톱에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마음껏 창의력을 발휘해도 좋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