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유분이 샘솟는 산유국 피부

여름의 고온 다습한 환경은 몸의 대사 작용을 활발하게 하고 자율신경계가 변화하게끔 유도해 피지 분비를 늘린다. 피지 조절 기능이 있어 피부를 보송보송하게 유지해주는 보습제를 발라 수분을 공급하고, 야외에서는 세범 컨트롤 기능의 미스트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유분이 많은 화장품을 바르면 피지가 과도하게 분비되고 각종 오염 물질이 달라붙어 모공을 막으니 이 화장품들은 잠시 서랍에 넣어두자.

 

2 부쩍 진해진 잡티

자외선에 심하게 노출되면 멜라닌세포가 자외선 침투를 막기 위해 과도하게 생성되어 기미가 생기기 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는 비타민 C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식품을 여름 내내 챙겨 먹으면서 잡티를 완화하는 제품을 꾸준히 바르는 것이 올여름 피부를 조금이라도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는 길이다.

 

3 햇빛에 자극받아 가렵고 화끈거린다면

햇빛에 화상을 입어 물집이 잡힌 정도가 아니라면 먼저 흐르는 찬물에 피부를 대고 있거나 얼음물에 적신 수건을 피부 위에 20분 정도 올려두자. 그런 후에 열기가 어느 정도 사라지면 피부를 차갑게 만드는 동시에 소염 작용을 하는 칼라민 로션(약국에서 구입 가능)을 염증 부위에 바른다. 쿨링 팩이나 마사지도 도움이 되지만 지나치게 많이 하면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음을 기억할 것.

 

4 자외선 차단제 때문에 트러블이 생긴다면

민감성 피부라면 다양한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 중 피부 자극이 가장 적은 밀크 타입, 그중에서도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