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부터) 야생 베리와 흰제비꽃, 샌들우드, 재스민이 어우러져 평화롭고 장난기 가득한 향을 발하는 ‘데이지 화이트 리미티드 에디션’ 마크 제이콥스, 피에르 아르디가 여성의 드레스 위로 드러난 어깨 라인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쥬르 데르메스 오 드 퍼퓸’. 목련과 오렌지 블로섬, 망고, 가드니아가 여성의 다양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에르메스 , 타히티 가드니아와 일랑일랑이 관능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시프레 플로럴 계열의 ‘일랑 49 오 드 퍼퓸’ 르 라보.
달콤한 재스민과 프리지어, 화이트 머스크를 조합한 ‘포에버 앤 에버’. 영원한 행복을 염원하는 마음에서 탄생한 향수다. 디올 , 살구색 슬립 드레스 YCH.

위부터) ‘틀림없이 행복해진다’는 꽃말을 가진 싱그러운 은방울꽃 향기를 담은 ‘뮤게 포슬린’ 에르메스 , 순수한 비누 향과 포근한 프리지어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아쿠아 디 콜로니아 프리지아’ 산타 마리아 노벨라 , 화이트 톱 코스 , 호안석 귀고리 밀서울.
왼쪽부터) 아이리스와 바닐라, 일랑일랑의 조합에서 고전적이고 가녀린 여성미를 느낄 수 있는 ‘이리스 뿌드르’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 쌉싸름한 귤꽃, 센슈얼한 흰 붓꽃 향이 생기를 발산하다가 우디 베이스의 깊이 있는 향으로 마무리되는 ‘오렌지 블로썸 오 드 코롱’ 조 말론 런던 , 프랑스어로 ‘흰색’을 뜻하는 이름과 투명하고 순수한 비누 향이 신부에게 더없이 잘 어울리는 ‘블랑쉬 오 드 퍼퓸’ 바이레도.
여성의 수호천사라 불리는 보석 문스톤의 우윳빛을 향기로 표현한 ‘레젬메 칼라루나’ 화이트 아이리스와 밀키 미스트, 샌들우드 에센스, 화이트 머스크가 조화를 이룬 향이다. 불가리 프래그런스 , 블랙 슬리브리스 톱 코스.
사랑하는 이의 꿈속을 밝혀주는 달빛에서 영감을 받은 ‘루나 오 드 뚜왈렛’ 씁쓸한 듯 상쾌한 오렌지 비가라드 향으로 시작해 관능적인 우디 베이스 향으로 마무리된다. 펜할리곤스 , 담수 진주 귀고리 밀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