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남 장영남젠더프리 젠더프리 장영남비스티보이즈 장영남마리끌레르
오버사이즈 셔츠 로우클래식(Low Classic).

FILM
<비스티 보이즈>

이 어지러운 세상. 사랑과 정열을 위해 파이팅 하자.

“세상을 살아간다는 건 늘 혼돈스럽고 어지럽고 고민이 많은 것 같아요. 그럼에도 파이팅을 외쳐야죠. 짧고 간결한 문장이지만 요즘의 제 정서에 확 와닿았어요.”

 


 

“우연히 젠더프리 리딩 영상을 본 적 있는데, 여자 배우들이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흥미로웠다. 남자 배우들이 한 대사를 각각 다른 배우들이 원작과 전혀 다른 느낌으로 자신의 색깔대로 표현하는 점도 매력적이었고. 영화는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다. 소통하며 치유받기도 하고. 그래서 인간의 마음을 직접 움직일 수도 있다. 이번 영상도 비슷한 맥락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배우 장영남에게 가장 인상적인 기억으로 남아 있는 캐릭터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에서 틸다 스윈턴이 연기한 인물이다. 분량이 많지 않았음에도 차 안에서 사랑한다고 말한 뒤 아쉬움 가득한 눈빛을 보내고 떠나는데, 짧은 순간 관객에게 감정을 각인하는 연기가 두고두고 잊히지 않는다. “그간 강인한 인물을 많이 연기했다. <증인>의 자폐아 엄마도, <협상>의 형사도 그렇고. 지금보다 더 다양한 역할에 대한 갈증도 있다. 그런데 영화계에서 이건 하나의 구조적 문제이기에 쉽게 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물론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가 끊이지 않고 나오고, 그런 캐릭터가 하나 둘 많아지면서 관객의 호응으로 이어지다 보면 더욱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겠지. 급변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희망은 품고 있다.”

오랜 시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선배로서 이제 배우 세계에 들어온 이들에게 흔들리지 말고 이 길을 나아가라 말하고 싶다. “사람이니까 흔들릴 수 있고 약해질 수도 있지 않나. 그런 순간에도 자기 중심을 잃지 않으면 좋겠다. 내가 하고 싶은 일에 대한 애정과 중심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며 환경이 달라지다 보니 여러 가지로 혼란스럽고 복잡한 때가 있었다. 오늘 젠더프리 리딩으로 준비한 대사처럼 ‘어지러운 세상’으로 느껴졌다. 결국 나를 믿어줄 사람은 나 자신이다. 많은 이에게 사랑받는 직업이지만 나 자신이 사랑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견디기 어려운 순간이 오더라도 그것만은 지킬 수 있으면 한다.”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