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ael Jansson ©CHANEL

“새벽녘 ‘라 팔라스(La Palace)에서 나오는
펑크 공주님을 상상했어요.”
버지니 비아르의 말이다.

Mikael Jansson ©CHANEL

“타페타 드레스, 커다랗게 부풀린 머리,
깃털 장식, 엄청난 주얼리를 한 공주요.
가브리엘 샤넬 보다는
칼 라거펠트에게서 더 영감을 받은 컬렉션이예요.”

Mikael Jansson ©CHANEL

“칼 라거펠트라면 이렇게 고급스럽고 우아하게 차려 입은
동시에 약간은 기이한 이들과 함께
‘라 팔라스(La Palace)’에 갔을 거예요.”

Mikael Jansson ©CHANEL

2020 봄-여름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가브리엘 샤넬이 유년시절을 보낸
오바진 수도원의 철저함과 엄격함에서 영감을 받았다면
2020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정 반대다.
일부 룩엔 샤넬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스타일링했을 정도로 화려한 스타일이다.

Mikael Jansson ©CHANEL

“지난 시즌과는 정반대 방향으로 작업하고 싶었어요.
복잡하고 정교한 스타일로.”

Mikael Jansson ©CHANEL

샤넬의 모든 자수 공방이 작업에 동참했다.
공방 컬렉션의 르사쥬(Lesage)와 몽텍스(Montex),
르마리에(Lemarie)와 구센스가
시퀸, 스트라스 글라스, 원석,
구슬이 장식된 트위드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탰다.

Mikael Jansson ©CHANEL

검은색 팬츠 슈트엔 다이아몬드 형태의 자수가 장식됐고
긴 드레스는 마치 19세기 회화에서 튀어나온 듯했다.

Mikael Jansson ©CHANEL

“그림을 참고한 건 사실이지만
독일 작품에서 더 영감을 받았어요.
칼 라거펠트 생각을 많이 했죠.”

Mikael Jansson ©CHANEL

검정과 회색 사이의 컬러 팔레트에
간간히 핑크가 더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