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느의 2021 리조트 컬렉션을 보고 나서 부터,
아니, 프라다의 2021 봄 컬렉션을 보고 나서부터 였을까.
발레리나 슈즈에 푹 빠져있다.
요즘 유행한다는 스웨트수트와 흰 양말에
지금은 털 부츠를 신지만
언젠가 봄이 온다면,
꼭 발레리나 슈즈를 신으리라.

셀린느 셀린 celine 발레리나 슈즈 셀린컬렉션 셀린룩 뷔 셀린뷔
©IMAXTREE

이렇게 말이다.

 

플랫 아파트먼트 FLAT APARTMENT

발레리나플랫 발레리나슈즈 리본슈즈 플랫슈즈 발레리나 Ballerina Flat Shoes 플랫아파트먼트 Flat Apartment 수샤샤 수샤샤슈즈
flat-apartment.com

몇 달 동안 찾았지만 국내에서 이보다 더 귀여운
발레리나 플랫은 발견하지 못했다.
동그란 앞 코, 발등을 살짝 덮는 디자인이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쨍한 컬러의 슈즈는 뭐니뭐니해도 데님 팬츠에 제격이다.
흰 양말과 함께 매치해 보자.
플랫 아파트먼트의 제품으로 가격은 30만원대.

샤넬 CHANEL 발레리나 플랫 슈즈

샤넬 샤넬플랫슈즈 샤넬발레리나슈즈 샤넬트위드 샤넬가방 샤넬신상 샤넬플랫슈즈 CHANEL 샤넬투톤슈즈 Chanel Flats Chanel Ballerina
chanel.com

샤넬을 빼고 발레리나 슈즈를 논할 수 없다.
가장 클래식한, 옷장 필수품이라 여겨지는
샤넬의 투톤 발레리나 슈즈.
트위드, 양가죽 등 다양한 소재로
매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디자인도 좋지만,
가능하다면 올 블랙, 블랙&화이트, 블랙&베이지와 같은
클래식한 디자인을 먼저(그리고 눈에 띌 때) 구매해 두자.
가격은 80-90만원대.

만수르 가브리엘 Mansur Gavriel 드림 발레리나 슈즈

발레리나슈즈 플랫슈즈 리본플랫 만수르가브리엘 화이트플랫슈즈 Mansur Gavriel 셀린느
mansurgavriel.com

해외 브랜드 중 가장 합리적이면서도
디자인이 깔끔하고 예쁜 발레리나는
만수르 가브리엘.
역시 발 등을 살짝 가리는 디자인과,
네모낳지도, 너무 뾰족하지도 않은
동그란 앞 코가 매력적이다.
가격은 30만원 미만대로,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메종 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타비 TABI 발레리나 슈즈 by 매치스 패션

발레리나슈즈 플랫슈즈 리본슈즈 발레리나플랫 플랫슈즈 마르지엘라 메종마르지엘라 타비 타비부츠 타비슈즈 maison margiela tabi shoes 매치스 matches fashion
matchesfashion.com

타비 슈즈 없이 발레리나를 논할 수 없을 정도.
별도의 양말을 구비해야 하는 게 귀찮지만
평소 무채색 위주의 특징 없는 룩을 선호한다면
타비 슈즈 만큼 훌륭한 포인트 아이템이 없다.
이 역시 보이면 사둬야 하는 희귀템.
반 사이즈 정도 크게 신어야 발이 아프지 않다.

토즈 TODS 레더 발레리나 슈즈

발레리나슈즈 플랫슈즈 토즈고미노 드라이빙슈즈 리본플랫 플랫슈즈
tods.com/kr

토즈의 슈즈가 편하다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
그렇다면 토즈가 만드는 발레리나 슈즈도 그렇지 않을까?
밑창에 더해진 올록볼록한 고무 창 덕에
오래 걸어도 발바닥에 무리가 없을 정도.
양말 보다는 맨 발에 신어야 더 예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