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스크런치

사랑스러운 이 머리 끈의 명칭은 스크런치. 조상님 같이 들릴 수 있지만 배우 김희선이 1990년대 드라마 <토마토>에서 하고 나와 범국민적 필수템이 되었던 ‘곱창밴드’, 바로 그거다. 지금 유행하고 있는 스크런치 연출법은 2021 S/S 셀린느 컬렉션에서 등장한 방법처럼 곧 머리카락을 묶을 것 마냥 손목에 끼워 브레이슬릿으로 활용하는 방법. 샤넬, 루이비통, 에르메스, 베르사체, 프라다, 발렌시아가 등 럭셔리 하우스부터, SPA 브랜드와 독립 디자이너 브랜드, 빈티지 편집숍 등에서 각양각색 스크런치가 쏟아져 나오고 있으니, 하나 장만해 머리 끈으로, 브레이슬릿으로 다양하게 활용하자. 어떻게 해야 요즘 느낌이냐고? 스타들은 이렇게 했다.

제니(@jennierubyjane)
배윤영(@mulan_bae)
현아(@hyunah_aa)
조이(@_imyour_joy)

 

‘촌’스러워서 좋아, 크로셰 해트

정말 길어진 ‘집콕’ 시간이 뜨개질 취미를 소환한 걸까. 할머니가 코바늘로 떠준 것 같은 섬세하고 빈티지한 크로셰 니트 아이템의 인기가 작년부터 올해까지 지속되는 중이다. 평온한 시골에서 힐링하며 살기를 꿈꾸는 젊은이들이 늘어나며 대세로 떠오른 ‘코티지코어(cottagecore)’ 역시 크로셰 아이템의 인기를 부추겼다. 베스트, 드레스, 카디건 등 각종 크로셰 아이템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크로셰 해트는 머리에 푹 눌러쓰자마자 강력한 기분 전환을 느낄 수 있으니 진정한 소확행 아이템이다. 벨라 하디드, 인플루언서인 몰리 블루스테인, 디자이너 데본 칼슨, 모델 모드 아패토우, 미국 부통령의 딸 엘라 엠호프도 이 촌스럽지만 따스한 매력에 푹 빠진 듯 보인다. 눈까지 그림자가 질 정도로 푹 눌러쓰는 게 포인트.

벨라하디드(@bellahadid)
몰리 블루스테인(@accidentalinfluencer)
데본 칼슨(@devonleecarlson)
모드 아패토우(@maudeapatow)
엘라 엠호프(@ellaemhoff)

분위기 전환용 캡 모자

2021 S/S 셀린느 컬렉션이 온라인 생중계되던 날, 그걸 지켜본 이들의 SNS는 ‘저 캡 모자 나오자마자 산다’는 열망과 염원으로 뒤덮였다. 엄마 옷장에서 꺼낸 듯한 빈티지한 재킷과 스포티한 럭비 쇼츠가 믹스 매치된 원 마일 룩을 특별하게 만든 건 로고가 심플하게 적힌 캡 모자였으니까. 원 마일 룩뿐만 아니라 서머 드레스나 홀터넥 스팽글 톱, 실키한 팬츠, 테일러드 재킷 등 살짝 포멀하고 드레시한 룩에 스타일링하면 한결 룩이 가벼워진다. 브랜드 로고가 심플하게 적힌 디자인일수록 좋다. 스타들 역시 캡 모자로 소확행 실현 중.

두아 리파(@dualipa)
태연(@taeyeon_ss)
메구(@__chomegyu__)
윤승아(@doflwl)
차정원(@ch_am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