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LLA McCARTNEY

THEME 확장된 지속 가능성 INSPIRATION 다큐멘터리영화 환상의 버섯(Fantastic Fungi) PALETTE 그린, 블루, 옐로 계열 FAVORITE LOOK 컷아웃 톱과 멀끔한 블레이저, 허벅지 근처에 주름을 더한 워킹 팬츠 셋업. 거기에 바닥까지 늘어지는 로프 벨트를 더한 룩 POINT 컬렉션에 등장한 모든 가방은 버섯 뿌리를 주원료로 하는 신소재, 마일로™(MyloTM) 균사체 가죽으로 만들었다

STELLA McCARTNEY

스텔라 매카트니는 새 시즌의 주제를 ‘D is for Desire’로 정했다. D is for Desire는 그가 지속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발표한 ‘A to Z’ 성명서의 D 챕터에 해당하는 것이며, 빼곡한 에코 시트(컬렉션에서 친환경적 방식으로 제작한 아이템을 소개하는 글)와 함께 그가 이번 시즌 역시 지속 가능성에 집중했다는 사실을 암시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눈여겨봐야 할 건 십수 년째 이어온 환경에 대한 그의 애정이 아니라 컬렉션 그 자체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어울리지 않을 법한 색을 과감하게 쓰거나, 캐주얼한 보머 재킷과 포멀한 테일러드 재킷을 함께 입는 방식으로 독보적인 믹스 매치 능력을 과시했다. 몸의 곡선을 따라 과감하게 도려낸 드레스는 정확히 10년 전 발표한 그의 컬렉션을 연상시켰고, 가끔씩 등장한 체크 패턴은 체크를 세계적으로 대유행시킨 2013년 컬렉션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지난 몇 시즌에 비해 훨씬 더 ‘패셔너블’한 새 시즌 룩을 마주하자 어쩌면 그가 이번 컬렉션을 통해 ‘패션 디자이너이자 사회운동가’라는 두 가지 수식어 중 전자에 방점을 찍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