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 BROWNE

눈이 내린 것처럼 연출한 런웨이 위로 동물의 탈을 쓴 모델들이 걸어 나왔다. 주로 남녀 한 쌍을 이루어 등장한 모델들은 톰 브라운이 성경 속 ‘노아의 방주’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사실 을 짐작하게 만들었다. 무거운 주제와 달리 알록달록한 색감과 브랜드 고유의 동물 패턴을 사용한 덕에 쇼의 분위기는 경쾌했다. 젠더리스 패션에 관한 톰 브라운의 일관적인 해석 역시 주목할 만했다. 남성 모델들이 계속 스커트를 입고 등장한 것. 쇼 말미에는 남성 모델들을 동성 커플처럼 보이게 연출하며 동성애에 관한 긍정적인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대중은 톰 브라운의 컬렉션에 때때로 동화적이라거나 유치하다는 혹평을 쏟아내지만, 고리타분하고 이분법적인 성별 구분이 존재하지 않는 그의 세계는 적어도 고정관념으로 가득한 현실 세계보다는 월등히 성숙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