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끌레르 X 코나

마리끌레르 X 코나

현대자동차 코나가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에 작은 기적을 선물했다. 지난 한 달간 이어진 #인생화보 캠페인을 통해 뽑힌 6명의 사람들에게 마리끌레르와 함께하는 화보 촬영 기회를 제공한 것. 오래도록 기억될 최고의 경험을 한 이들의 인생 샷을 함께 감상해보자.

니트 스웨터 자라(Zara), 스트라이프 셔츠 에잇세컨즈(8seconds).
세라믹 블루(왼쪽), 탠저린 코멧(오른쪽) 등 총 10가지 유니크한 컬러로 출시되며, 옵션에 따라 투톤 컬러로도 선택할 수 있는 코나(KONA) 현대자동차

브라운 레더 팬츠 자라(Zara), 가죽 라이더 재킷과 스니커즈는 에디터 소장품,
로 데님 재킷과 팬츠 모두 리바이스(Levi’s), 선글라스는 에디터 소장품.

가죽 라이더 재킷 자라(Zara), 화이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블랙 터틀넥 니트 스웨터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KONA CERAMIC BLUE

엔진 디젤 1.6 e-VGT
최고 출력 136 마력/4000rpm
최대 토크 30.6kg·m/1750~2500rpm
변속기 7 단 DCT
휠베이스 2600mm
복합연비 16.8km/L
가격 2090~3040만원

 

브라운 레더 팬츠 자라(Zara), 가죽 라이더 재킷과 스니커즈는 에디터 소장품,

KONA TANGERINE COMET

엔진 가솔린 1.6 T-GDI
최고 출력 177 마력/5500rpm
최대 토크 27.0kg·m/1500~4500rpm
변속기 7 단 DCT
휠베이스 2600mm
복합연비 12.8 km/L
가격 1895~3025만원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여성의 행복을 응원합니다

여성의 행복을 응원합니다

지난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의 행복을 응원하기 위해 랑콤과 마리끌레르가 함께 마련한 2018 우먼스데이 현장을 공개한다.

랑콤 우먼스 데이

세계 여성의 날의 시작은 197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08년 열악한 환경에서 숨진 미국 여성 노동자들을 기리고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1975년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제정하고, 현재까지 매년 3월 8일이면 세계적으로 남녀평등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기념 대회가 이어져왔다. 랑콤은 2013 년 처음으로 프랑스 파리와 러시아 모스크바 등 일부 지역에서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으며, 2014 년부터는 랑콤 코리아도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재취업을 응원하고, 우먼스 데이 기념 콘서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캠페인을 이어왔다. 특히 올해는 마리끌레르와 함께 ‘행복한 여성’을 이야기하는 영화로 눈길을 끌었다. 이재용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안소희와 연우진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아노와 호이가>는 몽골의 설원을 배경으로 주체적인 몽골 여성 아노와 그의 연인 호이가의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