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에
왠지 모르게 마음이 싱숭생숭해지는.

우리의 마음을 달래줄 것은 역시 ‘예쁜 것’ 뿐이다.

나만 빼고 다 사랑에 빠진 것만 같은 봄
신상템들과 사랑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지!

취향 저격 제대로 할 봄 신상템들을 만나보자.

지방시 옴브레 앵터딧. 10g, 4만6천원.
24시간 동안 지속되는 편안한 착용감의 크림 아이 섀도우.
슥슥 그어 쉽게 바를 수 있어 원하는 만큼 레이어링이 가능한 것 역시 장점이다.

<지방시 구매하러 가기>

 

스킨그래머 슈퍼 굿 리페어 에센스. 150ml, 4만2천원.
유해 성분을 배제하고 제품의 포장, 부자재까지 환경을 생각한
클린 뷰티 브랜드 스킨그래머의 첫 제품.
병풀 추출물을 함유해 피부를 진정시키고
피부 결 개선에 효과적인 퍼스트 트리트먼트 에센스다.

<스킨그래머 구매하러가기>

 

디올 어딕트 스텔라 샤인. 3.2g, 4만5천원대.
디올 어딕트 라인에 추가된 새 라인.
마이크로 펄이 빛을 다각도로 반사해 반짝이는 입술을 연출한다.
입술에 녹듯이 부드럽게 발려 하루족일 촉촉함이 지속되는 립스틱.

<디올 구매하러 가기>

 

돌체앤가바나 블러쉬 쿠션 스틱. #코랄, 4.3ml, 4만7천원.
수채화처럼 맑은 발색이 가능한 쿠션 타입 블러셔.
바르고 나면 파우더리해지는 제형으로
화사하고 보송보송한 치크를 연출해준다.

<돌체 앤 가바나 구매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