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크루즈 컬렉션 관전 포인트

2018 크루즈 컬렉션 관전 포인트

2018 크루즈 컬렉션 관전 포인트

2018 크루즈 컬렉션 관전 포인트

뜨거운 여름을 맞이하는 패션 하우스의 축제로 자리잡은 리조트⋅크루즈 컬렉션의 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듯하다. 광활한 자연을 배경으로 펼쳐진 쇼장부터 코리안 걸 파워를 입증한 런웨이까지, 2018 크루즈 컬렉션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보았다.

LA 사막 vs 교토 미술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첫 번째 디올 크루즈 컬렉션은 끝없는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졌다. 노을이 깔린 지평선을 배경으로 커다란 열기구 풍선이 하늘 위로 두둥실 떠오르는 광경은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드라마틱했다. 모나코와 팜스프링스, 리우데자네이루의 독특한 건축물을 무대 삼아 세 번의 크루즈 컬렉션을 선보였던 루이 비통의 선택은? 교토에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시가현의 미호박물관. 푸릇푸릇한 산으로 둘러싸인 이곳은 파리 루브르 박물관 유리 피라미드를 설계한 건축가 I.M. 페이가 설계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Prada 2018 Resort Womenswear Fashion Show Space 06

리조트? 크루즈?!

최근 컬렉션을 둘러싼 현상들 중 가장 흥미로운 지점을 꼽으라면 리조트⋅크루즈 컬렉션과 프리폴(Pre-Fall) 컬렉션의 강세가 아닐까. 올해는 프라다가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크루즈 컬렉션을 선보이며 이 대열에 가세했다. “사실 이번 쇼에 ‘크루즈’란 이름을 붙이고 싶진 않았어요. 나에게 쇼는 쇼일 뿐이에요. 모두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일 뿐이라는 설득에 결국 수긍하고 말았지만요.” 계절의 구분이 점점 무색해지고 있는 요즘, 미우치아 프라다의 말도 일리는 있다. 하지만 여름을 맞이하는 리조트⋅크루즈 컬렉션의 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듯하다.

Prada 2018 Resort Womenswear Fashion Show Space Parade 01

 

 

그리스⋅로마 신화 vs 원시 시대

샤넬은 파리 그랑 팔레를 그리스 신전으로 둔갑시켰다. “고대 그리스·로마 시대의 미의 기준은 지금도 여전히 유효합니다. 당시에 표현해 놓은 여성들의 모습을 보면 그 어느 때보다 아름다워요. 고대 성전의 기둥들은 말할 것도 없죠.” 반면, 세계 각국의 신화와 민담을 토대로 탄생한 디올 여인은 클라리사 에스테스의 책 <늑대와 함께 달리는 여인들>에서 힌트를 얻은 것. 실크와 자카드 소재 위에 프린트된 동물 그림은 1940년대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향을 미쳤던 라스코 동굴 벽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코리안 걸 파워

니콜라 제스키에르와 배두나의 우정은 익히 알려진 터. 모나코 궁에서 열린 2015 크루즈 쇼를 시작으로 루이 비통과 인연을 맺은 배두나는 사무라이 갑옷을 연상시키는 올 블랙 룩을 뽐내며 루이 비통 2018 크루즈 쇼의 피날레를 강렬하게 장식했다. 그녀와 함께 루이 비통 런웨이에 오른 모델은 최소라와 정호연. 칼 라거펠트의 총애를 받는 모델 수주의 등장 또한 빠트릴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About the Author: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의 주가가 이번 시즌만큼 하늘 높이 치솟은 적이 있던가? 지금부터 여름까지 쭉 참고할 만한 8가지 티셔츠 스타일링 팁을 전한다. 친절한 쇼핑 팁은 덤이다.

캡션을 클릭하면 쇼핑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 

 

뮤지션 티셔츠 + 맘 진

로큰롤 무드의 뮤지션 티셔츠를 남다르게 입고 싶다면, 켄달 제너의 스트리트 룩을 참고하자. 박시한 티셔츠에 ‘맘 진’이라는 애칭을 가진 하이웨이스트 데님을 매치해 쿨한 90년대 스타일을 연출했다.

 

그래픽 티셔츠 + 풀 스커트

하늘하늘한 소재의 풀 스커트를 매치하면 티셔츠로도 얼마든지 사랑스러운 무드를 표현할 수 있다. 단, 티셔츠의 그래픽은 심플하고 힘있는 디자인을 선택할 것.

 

크롭트 티셔츠 + 데님 쇼츠

즐겨 입던 티셔츠가 지루해 졌다면 앞부분을 묶어 크롭트 톱처럼 연출해 볼 것. 하이웨이스트 데님 쇼츠를 매치하면 페스티벌 룩으로 활용하기에도 손색 없다.

 

레터링 티셔츠 + 맥시 드레스

조금만 트위스트를 가미하면 슬립 드레스 안에 티셔츠를 레이어드 하는 심플한 스타일링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해 질 수 있다. 무난한 조합 대신 비비드 컬러 레터링 티셔츠와 과감한 프린트 드레스 같은 과감한 믹스매치를 즐겨 볼 것.

 

티셔츠 + 티셔츠

반팔 티셔츠만 입기에 조금 허전한 느낌이 든다면 시스루 소재의 이너를 매치해 보길. 메시, 피쉬넷, 레이스 등 소재는 취향에 따라 고르면 된다.

 

로고 티셔츠 + 트랙 팬츠

스포티한 느낌을 주는 큼직한 로고 프린트 티셔츠는 잘 빠진 트랙 팬츠와 매치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낸다. 스니커즈로 캐주얼한 무드를 강조하거나, 심플한 디자인의 힐로 포멀한 느낌을 가미해 보자.

 

티셔츠 + 코르셋

보디라인을 강조하고 싶을 땐 박시한 티셔츠위에 코르셋 벨트를 매치하면 된다. 허벅지 부분이 타이트한 플레어 팬츠, 날렵한 스틸레토 힐까지 더한다면 섹시한 아웃핏을 완성할 수 있다.

 

레터링 티셔츠 + 펜슬 스커트

각선미가 드러나는 펜슬 스커트는 의외로 티셔츠와 궁합이 잘 맞는 아이템이다. 티셔츠 특유의 캐주얼 한 무드가 지나치게 차려 입은 듯한 느낌을 덜어 주기 때문. 글리터 소재의 펜슬 스커트와 함께라면  어떤 티셔츠도 근사한 파티 룩으로 변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