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엔 #빨간지갑

새해엔 #빨간지갑

돈이 절로 들어온다고 한다

황금돼지해다. 돼지는 예로부터 복과 부를 상징했다.
그런 의미에서 지갑을 좀 사볼까 한다.
이왕이면 아주 빨간 색으로.
어르신들 말씀하시길,
빨간 지갑은 돈이 절로 들어온다고 했으니까 말이다.

(제품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샤넬(Chanel)의 램스킨 파우치.
파우치의 형태지만 뒷면에
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꽤나 실용적이다. 가격은 88만원대.

아주 깜찍한 사이즈의 디올(DIOR)
레이디 디올(Lady Dior)지갑.
양가죽 소재로 아주 부드럽다.
가격은 60만원대.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에브리데이 미니 지갑.
아주 작은 사이즈로 58만원대다.

구찌(GUCCI)의 클래식한 GG마몽 장지갑.
가격은 103만원이다.

미우미우(MIU MIU)의 마드라스 러브 엔벨로프.
체인 스트랩이 있어 클러치처럼 들고 다니기 좋다.
40만원대.

페라가모(Ferragamo)의 콘티넨탈(Continental)지갑.
디자이너가 바뀐 후 액세서리도 한층 젊어진 느낌이다.
약 80만원대.

프라다(PRADA)의 사피아노 가죽 지갑.
카드 몇 장과 명함정도 넣을 수 있는
아주 작은 사이즈다.
MYTHERESA에서 판매 중이며
약 30만원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의 인트레치아토 지갑.
세로로 열리는 스타일이며 카드 수납공간이 많아 실용적이다.
Far Fetch에서 판매 중이며 90만원대.

펜디(FENDI)의 콘티넨탈 지갑.
체인 스트램이 있어 크로스백으로 연출 가능하다.

작은 사이즈지만
카드 수납이 용이한 디자인의
로에베(Loewe)지갑.
79만원이다.

새로운 로고가 장식된
셀린느(Celine)의 콤팩트 카드 홀더.


로고가 커다랗게 장식된 생로랑(Saint Laurent)
레드 페이턴트 가죽 지갑.
Far Fetch에서 판매 중이며
80만원대다.

마지막으로


꼼 데 가르송(Comme Des Garcons)의 장지갑.
SSENSE에서 구매 가능하며 약 40만원대.

모두 빨간 지갑의 힘을 얻어
돈 많이 벌고
많이 모아
부우자 되시길!

 

 

About the Author:

호피 다음 뱀피

호피 다음 뱀피

애니멀 프린트 시즌2

지난 F/W 시즌 호피의 인기는 대단했다.
마음만 먹으면 머리부터 발 끝까지 호피로 차려 입을 수 있었을 정도.
다음 시즌에는 파이톤에 도전을 해 보자. 맞다. 뱀피.
런웨이에서는 오프 화이트, 블루마린,
토즈 등의 컬렉션에서 볼 수 있었지만
뱀피 무늬가 정말 ‘히트’를 친 건 스트리스 신이었다.

너무 과하다고? 두려움을 버리자.
지금부터 천천히, 파이톤 프린트를 활용하는 법을 알려줄 테니.
(제품 사진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뭐든 새로운 건 작은 것부터 차근차근 시작하면 된다.
파이톤도 마찬가지.
첫 번째 스텝은 부츠다.



평소 입던 옷에 파이톤 프린트 부츠만 더하면 끝.

베트멍(Vetements)의 파이톤 앵클 부츠.
라이터 힐이 포인트다.
MATCHES FASHION에서 세일 중.

끌로에(Chloe)의 라일리(Rylee)앵클 부츠.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조금 더 화끈하게 도전해 보고 싶다면,
단연 롱부츠를 추천한다.

MCQ 알렉산더 맥퀸의 파이톤 롱 부츠.
YOOX에서 약 5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뱀피 부츠에 익숙해졌다면 다음 액세서리,
가방에 도전을 해 볼 차례.


레지나 표(Rejina Pyo)올리비아 백.
소가죽에 파이톤 효과를 준 가방이다.
구조적인 디자인이 매력적.
레지나 표 홈페이지에서도 구매 가능하며 약 70만원대.



A.P.C.의 파이톤 효과 크로스백.
약 50만원대로
Matchesfashion에서 판매 중.



클로에(Chloe)의 파이톤 소재
버킷백. 캐주얼하게 들기 좋다.
Net-a-Porter에서 세일 중으로
약 100만원대.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의 뱀피 가방.
토트백 형태지만 크로스백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약 70만원대.

 

파이톤 자체가 강렬하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