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다른 프린트가 충돌했을 때 폭발적인 에너지가 파생돼요.” 마르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코 리소는 2019 S/S 시즌 컬렉션의 컨셉트를 ‘매트리스 레시피’라고 명명했다. 그는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과 고대 그리스 로마 조각상을 기묘하게 섞은 듯한 프린트를 불규칙적으로 콜라주했는데, 예상외의 조합으로 예술적인 판타지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맥시멀리즘의 흐름을 타고 현란한 프린트와 패턴을 한데 섞은 룩이 런웨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매 시즌 실험적인 디자인에 위트를 불어넣는 톰 브라운은 타탄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을 기반으로 고래, 닻 등 마린 룩을 상징하는 일러스트를 뒤섞었고, 에트로 역시 자유분방한 히피 감성을 감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다채로운 프린트를 활용했다. 석양이 지는 캘리포니아의 비치와 원색 페이즐리, 꽃 프린트가 한데 어우러진 에트로의 룩은 보헤미안 무드를 극적으로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쿠튀르적인 섬세한 룩에 레트로 감성을 더하기 위해 클래식한 체크와 동양적인 꽃그림을 조합한 드리스 반 노튼, 1990년대 무드를 힙하게 드러내기 위해 원색의 멀티 플라워 패턴을 선택한 베르사체, 강렬한 프린트의 믹스 매치를 통해 통쾌한 쾌감을 주고자 했다는 캐롤리나 헤레라 쇼도 눈여겨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