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있는 캠페인

많은 패션 브랜드가 환경보호를 독려하며 다양한 형태로 의미 있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프라다와 섬유 생산 업체 아쿠아필(Aquafil)이 협업해 만든 에코닐은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 및 정화 공정을 통해 얻은 소재로 품질 손상 없이 무한하게 재활용할 수 있는 재생 원단이다. 최근 프라다는 이 원단을 이용한 제품을 알리는 ‘리나일론 프로젝트’의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함께 5편의 단편영화 시리즈 <What We Carry>를 선보였다. 또 환경보호에 앞장서온 스텔라 매카트니는 이번 시즌 캠페인의 촬영지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브루넬로 공장을 선택했으며, 환경 활동가이자 모델인 앰버 발레타와 아쉔린 마디트를 내세워 지속 가능한 패션이 브랜드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 밖에 지구의 날 기념 캠페인을 진행한 팀버랜드는 SNS에 지구의 날 관련 게시글을 공유하면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동참한 고객 일인당 나무 한 그루를 대신 심는 뜻깊은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으며,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그린피스 홍보대사로서 ‘Save The Arctic’ 로고를 디자인해 패션계의 대모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새 생명을 얻은 재활용 패션

원단의 재활용이야말로 소비자의 인식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장 단순하고 확실한 방법이 아닐까. 혁신적인 소재나 범지구적 차원의 캠페인은 아니지만 재활용이라는 간단한 방법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브랜드도 있다. 이번 시즌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에서 선보인 시스루 드레스는 2017 F/W 컬렉션에 사용했던 레이스를 재사용했고, 마르니 역시2020 F/W 컬렉션 무대장치를 지난 남성 컬렉션 장소 천장에 설치했던 페트병을 재가공해 만들었다.발렌시아가는 가구 디자이너 해리 누리에프(HarryNuriev)와 협업해 이전 시즌 재고를 이용한 소파를제작했다. 이뿐 아니다. 2020 F/W 컬렉션에서 디자이너들은 담합이라도 한 듯 텀블러를 담을 수 있는 보틀 백을 선보였는데, 이는 환경을 생각하는 의식적인 접근을 통해 지속 가능한 패션이 한 시즌 반짝 떠오르는 트렌드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