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STRONG ⑥

STAY STRONG ⑥

재앙과 같은 시간을 지나는 와중에 우리가 무사히 오늘을 보내며 무탈한 내일을 기대할 수 있는 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마음을 다해 애쓴 사람들 덕분이다.

시나브로

브런치 작가 | 코로나19 완치 판정자

코로나19에 대한 경험을 브런치에 공유한 이유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의료원의 음압 병실에서 28일 동안 있었다. 뉴스에서 숫자로 마주하던 확진자가 내가 될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지만, 직장 동료에게 감염된 남편을 통해 나 역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2월 말쯤 확진자가 되고 보니, 확진 판정 이후의 과정이나 경험담을 전혀 찾을 수 없어 답답하고 두려웠다. ‘확진자’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분위기여서 그랬을 것이다. 나라도 기록을 남기면 누군가는 덜 당황하고 덜 무섭지 않을까 생각했다. 망설임 끝에 ‘나는 코로나19 확진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고, 약 60만 명이 공감해줬다. 덕분에 지금은 격리 해제되어 가족의 곁으로 돌아왔다.

실제로 경험한 코로나19 발열 여부가 코로나19를 판별하는 중요한 기준이라고 알려졌지만 우리 부부는 모두 열이 나지 않았다. 뉴스에서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는 중환자 소식을 많이 접하다 보니 코로나19에 걸리면 병원에서 모두 그런 모습으로 지내는 줄 알았다. 나는 무증상이었기 때문에 상상했던 것과 전혀 달랐다. 겉은 멀쩡해도 확진자일 수 있기 때문에 퇴원 후에도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고 있다.

가장 절망적이었던 순간과 희망을 보았던 시간 확진 판정 소식을 전해 들은 순간이 가장 절망적이었다. 나는 양성 판정을 받았고 아이들은 모두 음성이어서 당장 아이들과 분리되어 병원으로 이송될 거라는 전화였다. 백일이 채 지나지 않은 둘째는 당시 모유 수유 중이었고 온종일 품에 안고 지낸 시간이 많아 혹시 아이가 코로나19에 걸리진 않았을까 무척 불안했다. 이와 동시에 감사했던 건 그럼에도 살아날 희망이 있다는 것이었다. 증상이 없고 아이들이 음성임에, 우리 부부 때문에 다른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입원할 수 있는 병실이 있음에 감사했으며, 확진 소식을 빠르게 확인해준 보건소 공무원과 의료진에게도 고마웠다. 또 따뜻한 말로 위로해준 지인과 응원의 댓글을 달아준 익명의 이웃들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 무엇보다 평온한 일상에 대한 소중함이 마음속 깊이 울려왔다.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라는 극한 상황에서 절망과 희망이 함께 찾아왔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막연한 불안으로 생긴 혐오보다는 배려와 연대가 필요하다. 우리 모두가 힘든 시간이다. 지금의 상황에서도 감사한 일을 찾아 몸과 마음의 근육을 키워나가다 보면 어느새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에서 사라지겠지만, 현장에서 고군분투한 분들의 땀과 노력은 결코 잊히지 않을 거다. 조만간 모두가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갈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 힘내시길.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YARD TIME

YARD TIME

이탈리아의 다큐멘터리 사진가 필리포 벤투리는 정부의 이동 제한으로 외출할 수 없게 된 사람들이 작은 테라스와 정원에서 보내는 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새로운 안식처가 된 테라스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이웃에게 안부를 전하는, 코로나로 인해 변해버린 일상들.

“이탈리아 정부는 4월 중순까지 이동 제한을 명령했다. 이런 조치에도 확진자 수는 좀처럼 줄지 않고 감염 속도까지 빨라 아마 4월 말까지 이동 제한이 연장될 것 같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규칙을 잘 따르지 않는 편인데 지금 동네의 거리는 텅 비었고 문을연 슈퍼마켓에는 사람들이 길게 줄 서 있다. 좀처럼 정치인을 신뢰하지 않는 우리는 매일 총리의 기자회견에 귀 기울인다. 믿기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고 두려워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적응해가고 있다. 물론 여전히 지시를 따르지 않는 사람들도 있고, 개를 데리고 산책 나가는 사람들을 보며 불만을 표하는 사람들도 있다.” 전 세계로 확산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는 세계인의 일상을 바꿔버렸다. 자유롭게 외출할 수 없게 되었고 친구들을 저녁 식사에 초대할 수도 없고 집 앞 공원으로 산책을 갈 수도 없다. 이탈리아의 외곽 도시 포를리(Forli)에 사는 필리포 벤투리 (Filippo Venturi)는 지난가을 중국에서 작업을 준비하던 중에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듣고 프로젝트를 연기한 채 서둘러 집으로 돌아왔다. 백신이 개발되지 않는다면 가까운 시간 내에 다시 사진 작업을 할 수 있을지 확신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