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이동욱화보

이동욱 이동욱화보
투명한 젤 텍스처의 블루 드 샤넬 쉐이빙 크림을 바르고 면도를 한 뒤 피부에 산뜻하게 흡수되는 블루 드 샤넬 2-IN-1 모이스춰라이져를 바른다.

이동욱 이동욱화보

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보이 드 샤넬 립 밤, 보이 드 샤넬 아이브로우 펜슬, 보이 드 샤넬 파운데이션, 제품은 모두 샤넬

이동욱 이동욱화보

이동욱 이동욱화보

이동욱 이동욱화보

화이트 셔츠, 블랙 수트 모두 바톤 권오수, 블랙 타이 휴고 보스, 블랙 스트랩 시계 샤넬 워치 이동욱이 뿌리는 블루 드 샤넬 빠르펭 향수 샤넬

배우 이동욱이 국민 프로듀서 대표라니. 제안을 선뜻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 같다. 열흘 가까이 고민했다. 우선 내가 가수가 아니다 보니 그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나 자신이 그다지 성공을 거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아이들을 이끌 자격이 과연 있는지 모르겠더라. 국민 프로듀서 대표라면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멘토여야 하고 성공을 거둔 사람이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이 나이에 10대, 20대 초반 아이들과 호흡하는 일에 확신도 없었고. 여러 고민에도 불구하고 제안을 받아들인 건 국민 프로듀서 대표가 누군가를 평가하는 자리가 아니기도 하고 뭔가 새로운 일을 해보고 싶은 마음 때문이기도 하다. 평가는 선생님들의 몫이고 나는 시청자들이 좀 더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하는 역할 정도라면 할 수 있겠다 싶었다.지난 시즌 국민 프로듀서 대표가 큰 성공을 거둔 대단한 분들이라면 나는 실패한 경험이 더 많은 사람이다. 인생이란 게 마냥 성공할 수 만은 없고, <프로듀스×101>에서도 탈락하는 사람들이 생길 테니 내 실패 경험을 나누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왜 자신을 성공하지 못한 배우라고 생각하는가? 그냥 나만의 기준 같은 거다. 욕심이 많아서라기보다는 내가 그렇게 대단하거나 큰 성공을 거둔 게 아니니까. 그렇기 때문에 더 노력해야 하고 그래야 더 앞으로 나아가려는 의지가 생긴다. 언젠가 연기하는 나도, 내 연기를 보는 사람들도 더 편해지기를 기대한다. 앞으로 내가 어떤 캐릭터를 연기할지, 어떤 장르를 연기할지, 어떤 상대 배우를 만날지 아무도 모르지만 보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두 편하게 느끼는 배우가 되고 싶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역할뿐 아니라 아이들이 의지할 수 있는 존재가 돼야 할 것 같다. 아이들에게 자꾸 감정이입하게 된다. 예쁘고 귀엽고 막냇동생이나 조카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아이들이 만날 때마다 무척 좋아해준다. 환호해주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특성상 어쩔수 없긴 하지만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홀로 싸우기에는 아직은 어린 나이의 연습생들이 그 무게를 고스란히 감당해야 하기에 미안한 마음이 들 때도 많다. 자신의 능력에 의문을 가지고 벽에 부딪히며 고민하는 친구들을 보면 내 모습을 반추해보기도 하고 공감도 되고 안타깝다. 굉장히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래도 오히려 아이들에게 힘을 얻는 나 자신을 보며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배우 이동욱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도전이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