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가 모두 ‘광(光)’으로 통하던 시절이 있었다. 마치 꿀을 바른 듯 광이 도는 피부를 빗대어 표현한 ‘꿀광’을 비롯해 ‘은광’, ‘윤광’, ‘물광’ 같은 ‘광’에 얽힌 수많은 조어가 탄생했고, 인위적으로 광을 내기 위해 파운데이션에 오일을 섞어 바르거나 오일 밤을 녹여 베이스 메이크업 위에 덧바르는 기법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이후 K-뷰티가 주목받으면서 한국 여성의 촉촉한 ‘물광’ 피부 표현이 K-뷰티를 대변하는 이미지 중 하나로 자리 잡았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내추럴 메이크업의 유행과 더불어 매트하거나 세미 매트한 피부가 지난 몇 년간 베이스 메이크업의 트렌드를 이끌었다. 트렌드에 가장 민첩하게 반응하는 쿠션 역시 세‘ 미 매트 피니시’, ‘벨벳 피니시’ 등을 내세우는 제품이 주를 이뤘지만 이번 시즌 새로 출시된 쿠션과 리퀴드 파운데이션의 텍스처는 눈에 띄게 촉촉해졌고, 마무리 제품 역시 은은하게 광이 도는 ‘글로 피니시’를 위한 제품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변화의 흐름은 지난 가을에 열린 2019 봄·여름 컬렉션 곳곳에서 감지됐다. 막 짐에서 뛰고 나온 듯 피부에 촉촉한 윤기가 도는 모델들이 런웨이를 점령하다시피 한 것. 팻 맥그래스와 발 갈랜드, 피터 필립스, 톰 페슈 등 톱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마치 단합이라도 한 듯 건강하게 빛나는 피부 표현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붓는 것처럼 보였다. 스텔라 매카트니와 미우미우, 빅토리아 베컴 쇼를 담당한 팻 맥그래스는 파운데이션 대신 컨실러를 소량만 사용해 피부를 깨끗하게 정돈하고 건강한 빛을 살리는 데 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