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패션적인 피어싱

샤넬, 구찌, 발렌티노, 버버리에서 얻은 피어싱 아이디어와 쇼핑 리스트.

하이패션적인 피어싱
샤넬, 구찌, 발렌티노, 버버리에서 얻은 피어싱 아이디어와 쇼핑 리스트.

최근 샤넬, 구찌, 발렌티노, 버버리 등에서
꽤나 강렬한 피어싱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여름을 맞아 피어싱을 더 하고 싶어졌다.

 

개인적으로 피어싱을 안 한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네요.
왠지 액세서리에 대한 관심도 적어진지 오래고요.
그런데 최근 구찌, 발렌티노, 버버리 그리고 샤넬의 런웨이에
꽤나 강렬한 피어싱, 혹은 피어싱 같아 보이는 액세서리가 등장했습니다.
일상생활 접목이 어려워 보이는 디자인도 더러 있지만,
하나는 확실하네요.
너무나 매력적이라는 것.

샤넬 CHANEL

CHANEL 샤넬 샤넬귀고리 샤넬이어링 샤넬피어싱 샤넬목걸이 샤넬가방 샤넬컬렉션 CHANEL Collection Chanel custom jewelry
©Chanel

최근 공개된 샤넬 2021/22 크루즈 컬렉션에서 돋보였던 액세서리 중 하나.
입술 한 가운데 스타일링한 더블C로고 ‘립 주얼리’입니다.

CHANEL 샤넬 샤넬귀고리 샤넬이어링 샤넬피어싱 샤넬목걸이 샤넬가방 샤넬컬렉션 CHANEL Collection Chanel custom jewelry
©Chanel

입술 가운데 커프(cuff)형태의 주얼리를 스타일링했죠.
샤넬의 수장 버지니 비아르(Virginie Viard)가
이번 시즌 록(Rock)적인 요소에 빠져 선보인 주얼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또 하나 매력적이었던 이어 커프입니다.

CHANEL 샤넬 샤넬귀고리 샤넬이어링 샤넬피어싱 샤넬목걸이 샤넬가방 샤넬컬렉션 CHANEL Collection Chanel custom jewelry
©Chanel
CHANEL 샤넬 샤넬귀고리 샤넬이어링 샤넬피어싱 샤넬목걸이 샤넬가방 샤넬컬렉션 CHANEL Collection Chanel custom jewelry
©Chanel
CHANEL 샤넬 샤넬귀고리 샤넬이어링 샤넬피어싱 샤넬목걸이 샤넬가방 샤넬컬렉션 CHANEL Collection Chanel custom jewelry
©Chanel

더블 C 로고가 돋보이는 다양한 스타일의 귀고리를 매치한 것을 보니
한 여름 시원하게 올린 머리에 스타일링 하고 싶어지네요.
왠지 코도 뚫어 보고 싶은 생각까지 들어요.

코 피어싱은 다음 소개하는 디자이너가 더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해주었습니다.

 

구찌 GUCCI

구찌 구찌 주얼리 구찌 피어싱 구찌 코찌 코 피어싱 구찌 하이 주얼리 GUCCI jewelry Gucci High Jewelry
©Gucci

목걸이, 귀고리, 그리고 코 피어싱까지
화려하기 그지없는 디자인의 주얼리를 스타일링한 구찌.
최근 발렌시아가와의 협업으로 선보인
2021/22 리조트 컬렉션입니다.
정말 강렬하죠?

구찌 구찌 주얼리 구찌 피어싱 구찌 코찌 코 피어싱 구찌 하이 주얼리 GUCCI jewelry Gucci High Jewelry
©Gucci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살 수 있는 날이 온다면
과감하게 한 번 도전해 볼까요?

 

발렌티노 VALENTINO

Valentino Valentino studs valentino earrings valentino jewelry
©Valentino
Valentino Valentino studs valentino earrings valentino jewelry 발렌티노 드레스 티어드 드레스 러플 드레스 오간자 드레스
©Valentino
Valentino Valentino studs valentino earrings valentino jewelry
©Valentino

발렌티노 역시 2021 프리폴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피어싱 아이디어를 제안했죠.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락 스터드(rock stud)디자인을 살린
심플한 귀고리, 코찌, 눈썹 피어싱을 선보였습니다.
발렌티노 특유의 우아한 드레스에도
위화감 없이 잘 어울리는 것은 물론
일반 주얼리를 스타일링한 것 보다 더 멋져 보이기까지 했죠.

버버리 BURBERRY

Burberry Burberry Collection Burberry Dress Burberry Check Burberry Jewelry 버버리 버버리 컬렉션 버버리 드레스 버버리 체크무늬 버버리 주얼리
©Burberry

 버버리의 2021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도
피어싱을 잔뜩 스타일링한 모델을 볼 수 있었어요.
현 버버리의 수장,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는
페이스 피어싱에 남다른 일가견이 있는 인물이기도 하죠.
지난 2015년 가을/겨울 시즌,
당시 지방시(Givenchy)의 디자이너였던 그는
메이크업 디자이너 팻 맥그라스(Pat McGrath)와 함께
초현실적인 페이스 피어싱을 선보였었죠.

Givenchy Riccardo Tisci Pat McGrath Givenchy Bambi Givenchy Face piercing 지방시 리카르도 티시 지방시 피어싱 지방시 얼굴 피어싱
©Imaxtree

기억나시나요?
한 때 정말 화제가 되었던 룩이었죠.
버버리에서는 비교적 차분한 룩을 보여줬습니다.

Burberry Burberry Collection Burberry Dress Burberry Check Burberry Jewelry 버버리 버버리 컬렉션 버버리 드레스 버버리 체크무늬 버버리 주얼리
©Burberry

코의 브릿지(bridge)와 인중, 다른 말로 메두사(medusa) 피어싱을 한 모델.
모던한 포인트가 더해진 드레이핑 드레스와도 잘 어울리죠?

디자이너 브랜드의 피어싱
구찌 Gucci 18K 피어싱

구찌 파인 주얼리 컬렉션의 이어링.
18K 골드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싱글 이어링으로 판매 중이며
가격은 85만원.

생 로랑 SAINT LAURENT
모노그램 이어 커프

생로랑 입생로랑 이브생로랑 생로랑 귀고리 주얼리 이어 커프 로고 이어 커프 saint laurent yves saing laurent YSL Logo earcuff monogram jewelry
©ysl.com

샤넬의 로고 이어 커프는 아직 출시 전이니
생로랑의 모노그램 로고 이어 커프를 추천할 게요.
헬릭스(helix) 부위에 매치하면 멋지겠죠?
가격은 33만원으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발렌티노 VALENTINO
락스터드 이어링

발렌티노 발렌티노락스터드 발렌티노귀걸이 발렌티노주얼리 귀고리 락스터드귀고리 스터드귀고리 패션디자이너귀고리 파페치 Valentino Valentino Rock Stud Valentino Earrings Valentino Stud earrings
©Farfetch.com

프리폴 컬렉션에서 선보인 스터드 이어링은 지금도 구매가 가능합니다.
골드 도금 버전, 큐빅이 장식된 버전이 있는데요.
피어싱 귀고리는 아니지만,
헬릭스(helix)나 아웃컨츠(out conch),
스너그(snug)와 같은 부위에 스타일링 하면
피어싱같은 룩은 충분히 연출이 가능하죠.
기본 스타일의 록스터드 귀고리는 파페치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30만원입니다.

 

About the Author:

가지고 싶은 호보백

리사, 혜리 등 스타들의 호보백 스타일링과 쇼핑리스트 5

  • 호보백 여름가방 리사 혜리 김나영 선미
가지고 싶은 호보백
리사, 혜리 등 스타들의 호보백 스타일링과 쇼핑리스트 5

요즘 트렌드는 반달 모양의 호보백!
스타들의 개성이 담긴 호보백 스타일링과
브랜드 별 호보백 추천 리스트를 소개할게요.

우아한 반달 모양이 특징인 호보백(Hobo bag).

이번 시즌에는 크로스보다
어깨 딱 맞게 스트랩을 조여
숄더로 매는 호보백 연출법이 대세!

셀럽들의 호보백 스타일링
브랜드 별 호보백 추천 리스트
함께 만나보세요.

 

 

리사(LISA)

셀린느(CELINE)의 글로벌 앰버서더답게
셀린느 호보백을 완벽하게 소화해 낸 리사.

특히 셀린느 아바 백(Ava Bag)은
‘리사 백’이라 불릴 정도로
평소 리사가 즐겨 드는 아이템이기도 해요.

리사의 인스타그램만 봐도 알 수 있듯
호보백은 캐주얼한 룩은 물론
화려한 드레스업에도 잘 어울린답니다.

 

 

혜리(Hyeri)

혜리 프라다(PRADA)의 스웨터와 풀 스커트에
클레오백을 들어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보여줬어요.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호보백은
혜리의 말처럼
클래식의 정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은은하게 빛나는 에나멜 소재와
아름다운 곡선 라인!
혜리가 보자마자 반해버린
이유를 알 것 같네요.

 

 

김나영(keem nayoung)

브라운 계열의 호보백은
어떤 색의 옷에도 잘 어울리죠.

김나영처럼 심플한 재킷 위에 들어주거나
깔끔한 단색 원피스와 함께 매치한다면 100점.

스트랩을 짧게 묶어
크로스로 연출한 호보백은
귀여운 느낌마저 든답니다.

 

 

슬기(SEULGI)

슬기는 호보백과 슈즈의
컬러통일했네요.

평소와 똑같은 룩에
새로운 변화를 더하고 싶다면
톡톡 튀는 색감호보백을 매치해보세요.

밝은 컬러의 호보백이 룩 전체를
화사하게 만들어 줄 테니까요!

 

 

전소미(SOMI)

전소미는 녹색 민소매 원피스에
여름 느낌이 물씬 나는
라탄소재 호보백을 선택했어요.

비치웨어와 함께
스타일링해도 좋을 것 같죠?

 

 

호보백 아이템 추천

 

 

프라다(PRADA)

 

프라다 클레오 브러시드 가죽 숄더 백, 2백 72만 원

앞서 혜리가 착용했던 프라다의 클레오 백!

1990년대 프라다 호보백의 디자인을
새롭게 재해석한 제품이에요.
측면을 둥글게 처리해 프라다만의 디테일을 더했죠.

여름과 잘 어울리는
시원한 실버 컬러를 추천할게요.

 

 

구찌(GUCCI)

 

 

재키 1961 스몰 호보백, 2백 57만 원

구찌의 아이코닉한 GG 수프림
패턴이 돋보이는 재키백.

탈부착 가능한 스트랩으로
탑핸들, 숄더백, 크로스백
세 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어요.

가방 중앙에 더해진 구찌 그린&레드
스트라이프가 특징이에요.

 

디올(DIOR)

 

 

DIOR BOBBY 라지 백, 5백 30만 원

세련된 컬러라인의 호보백에
디올 오블리크 자수가 더해진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준 가방.

앤틱 골드 피니시로 마감한
하드웨어 덕에 더 고급스러워 보이죠?

 

 

덱케(DECKE)

 

 

루나, 28만 5천 원

흰색 가방은 봄-여름 시즌 룩에
더없는 포인트 아이템이죠.

덱케의 호보백은 아이패드까지 들어가는
넉넉한 사이즈수납력까지
갖춘 제품이에요.

깔끔한 디자인 덕에
데일리백으로도 제격이죠.

 

 

레멜(LEMELS)

 

 

FLAT HOBO VINTAGE DARK BROWN, 19만 8천 원

납작한 형태로 겨드랑이에
딱 붙는 레멜의 호보백.

스트랩 두께가 얇고 무게가 가벼워
장시간 착용해도
어깨에 무리가 가지 않아요.

세미 베지터블 가죽을 사용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죽 표면이 자연스럽게 에이징 된답니다.

 

 

About the Author:

패션과 문학이 만나면

문학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는 패션 브랜드

  • 패션 문학 펜디 샤넬 에이치앤엠 구찌 어맨다 고먼
패션과 문학이 만나면
문학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는 패션 브랜드

패션과 문학이 만났다.

펜디와 구찌, 그리고 샤넬까지
문학을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전하는
패션 브랜드들을 소개한다.

시처럼 아름답고 소설처럼 벅찬 순간들.

펜디 2021 S/S 오트 쿠튀르 컬렉션 버지니아 울프 올랜도 FENDI Orlando: A Biography

펜디 FENDI

“옷은 부질없고 하찮은 것처럼 보이지만, 우리의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보다 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옷은 세상을 향한 우리의 관점과, 우리를 향한 세상의 관점을 변화시킨다.” 킴 존스의 데뷔 쇼로 화제를 모은 펜디의 2021 S/S 오트 쿠튀르 컬렉션은 1928년 발표한 버지니아 울프의 저서 〈올랜도(Orlando: A Biography)〉를 테마로 삼았다. 쇼의 지휘를 맡은 킴 존스가 영국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작가·철학가·예술가 집단인 블룸즈버리 그룹, 그중에서도 버지니아 울프가 지닌 자유분방한 독창성과 하우스의 패션 코드가 맞닿아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문학작품에서 받은 영감을 옷에 소극적으로 녹여낸 보통의 쇼들과 달리 그는 쇼장을 거대한 도서관처럼 꾸미고 대리석 무늬 종이로 제본한 서적을 전시했으며, 양장본 책처럼 보이는 메탈 클러치 백과 텍스트를 새긴 가죽 부츠를 제작하고 버지니아 울프와 비타 색빌웨스트가 주고받은 편지의 구절을 낭송함으로써 주제와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구찌 차임 진 구찌 이퀄리브리엄 GUCCI Chime Zine Gucci Equilibrium

구찌 GUCCI

지난 한 해 동안 성폭력과 맞서 싸우는 80여 곳의 풀뿌리 여성 단체를 통해 여성들을 지원하고, 세대평등포럼(Generation Equality Forum)에 참여하며 전 세계 여성들의 안전과 권리 보호에 앞장서온 구찌가 문학을 매개로 성평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양성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2013년 론칭한 차임 포 체인지(Chime for Change) 캠페인의 일환으로 <차임 진(Chime Zine)> 3호를 발간한 것. 여성이 주도하는 사회운동을 소개하고 여성 창작자들의 목소리를 에세이, 인터뷰, 아트워크의 형태로 담은 <차임 진>은 피렌체의 구찌 가든을 비롯한 전 세계의 몇몇 서점에서 한정 수량으로 판매하며, 디지털 버전은 사회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력을 담은 하우스의 플랫폼인 구찌 이퀄리브리엄(Gucci Equilibrium)을 통해 공개한다.

 

 

 

샤넬 여성해방 문학 CHANEL

샤넬 CHANEL

‘여성해방’과 ‘문학’은 샤넬 하우스의 역사를 관통하는 중요한 키워드다. 가브리엘 샤넬이 시작하고, 칼 라거펠트가 이어온 이 두 단어에 대한 애정을 계승하기 위해 샤넬은 아주 특별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깡봉가에서 만나는 문학(Les Rendez-vous littéraires rue Cambon)’이라 이름 붙은 이 프로젝트는 과거의 여성 작가를 재발견하는 동시에 현대의 여성 작가에게 영향력을 부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작가이자 정신분석학자인 루 안드레아스 살로메(Lou AndreasSalomé)를 다룬 첫 시리즈에 이어 얼마 전 공개된 두 번째 시리즈의 주인공은 카미유 로랑스(Camille Laurens). 국내에도 소개된 <당신도 나도 아닌>을 포함해 10권의 저서를 발표했으며, 4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프랑스의 페미나상을 수상한 인물이다. 대화를 위해 샤넬의 앰배서더인 샤를로트 카시라기를 비롯해 문학 역사가 파니 아라마(Fanny Arama), 배우 리나 쿠드리(Lyna Khoudri)가 한자리에 모였고, 필름은 그의 마지막 소설인 <필레(Fille)>에서 발췌한 문장을 읽는 것으로 시작된다. 30분 남짓한 영상이지만 4명의 여성은 자신의 의견을 가감 없이 말하고, 서로의 이야기를 들으며 패션 하우스가 주관하는 프로젝트가 얼마나 지적일 수 있는지 지루할 틈 없이 설명해낸다. 그들의 유의미한 대화가 담긴 영상과 샤를로트 카시라기, 파니 아라마의 시선으로 써나간 카미유 로랑스에 대한 글은 샤넬의 웹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어맨다 고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 우리가 올라야 할 언덕 AMANDA GORMAN The Hill We Climb

어맨다 고먼 AMANDA GORMAN

지금 패션계에서 가장 핫한 문학가를 꼽으라면 누구라도 22세의 시인 어맨다 고먼을 가장 먼저 떠올릴 것이다. 그는 지난 1월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프라다의 노란색 더블브레스트 코트와 빨간 헤어밴드를 착용하고 등장해 ‘우리가 올라야 할 언덕(The Hill We Climb)’이라는 제목의 시를 낭송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미국 역사상 최연소 축시 낭송자인 동시에 청각장애를 극복한 인물이라는 상징성과 10대에 젊은 시인 상(National Youth Poet Laureate)을 수상할 정도의 문장력, 그리고 젠지 세대다운 패션 감각이 그를 화제의 중심으로 이끈 것. 그는 평소 미우치아 프라다의 여성주의 행보에 감명받아 프라다의 의상을 선택했다고 밝혔으며, 이후 벨라 하디드, 헤일리 비버 등 톱 모델이 소속된 모델 에이전시 IMG 모델스와 계약을 맺고 패션지 표지를 장식하는 등 차세대 패셔니스타로 활약 중이다.

 

 

에이치앤엠 데일리워드 H&M Yrsa Daley-Ward

에이치앤엠 H&M

H&M이 삶과 여성성, 자기 존중이라는 주제를 다루는 시인 이르사 데일리워드(Yrsa Daley-Ward)와 협업했다. 그가 시에 사용한 긍정적인 단어와 라운지웨어가 만나 소비자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동시에 편안함을 선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브랜드의 여성복 디자인 헤드 디자이너인 마리아 외스트블롬(Maria Östblom)은 “우리는 이르사 데일리워드의 강렬한 시에서 큰 영감을 받았습니다. 자아 존중과 자기 격려를 아름답게 표현하죠. 이 컬렉션을 통해 자신에 대한 사랑과 돌봄이라는 감각을 고객에게 되돌려주고 싶었습니다”라고 설명한다. ‘만약 무언가에 맞추기 위해 숙여야 한다면, 그건 옳지 않은 일이다’, ‘항상 그곳에 네 마음이 있을 거야’와 같은 시구가 프린트된 버뮤다팬츠, 스웨트셔츠, 오버사이즈 티셔츠와 크롭트 톱은 오가닉 코튼, 리사이클링 폴리아미드 등 지속 가능한 소재로 제작해 의미를 더했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