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 해 패션계를 뜨겁게 달군 Y2K의 유행은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미우미우의 2022 S/S 시즌 컬렉션에 등장한
로우 라이즈 스커트를 필두로,
하의를 골반 라인에 걸쳐 입는 스타일이
눈에 띄게 포착되고 있죠.

 

한국 최초의 미우미우 글로벌 캠페인 모델
이유미를 비롯해 모델 아이린,
윤아, 김나영까지!

미우미우의 룩을 쿨하게 소화해낸
국내 셀럽들의 룩도 이슈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일상에서는
로우 라이즈를 어떻게 활용해 볼 수 있을까요?

2000년대 초반의 로우 라이즈는
허벅지까지 타이트하게 붙는 핏으로
허리부터 엉덩이 라인까지 강조하는
부츠컷 팬츠가 대세였다면,

2022년에는 밑위가 짧은 대신
전반적으로 와이드한 핏을 갖춰
보다 웨어러블한 아이템으로
돌아왔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시크한 올 블랙 룩에
로우 라이즈 팬츠로
매혹적인 포인트를 더한
두아 리파의 스타일처럼 말이죠.

크롭트 톱 대신
골반까지 내려오는 타이트한 상의를 매치해
노출로 인한 부담을 줄여주었네요.

 

허리 라인을 강조한 과감한 크롭트 톱에
골반 라인에 걸친 스커트를 매치한 벨라 하디드.

평소 빈티지한 Y2K 스타일을 즐겨 입는
그녀의 룩에서도 2022 로우 라이즈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호연의 룩은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시크한 무드를 자아냅니다.

누구나 쉽게 시도해볼 수 있는
캐주얼한 룩에
흘러내리는 듯한 실루엣의 데님 팬츠를 활용해
스타일리시함을 배가시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