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BAL GURUNG

어깨부터 사이드 슬릿까지 몸통을 가로질러 리본을 장식한 이브닝드레스, 철쭉색 리본 톱과 걸을 때마다 펄럭이는 소리가 날 것 같은 플레어 팬츠, 진한 꽃무늬가 인상적인 러플 드레스와 같은패턴의 레깅스, 타조 털 스커트와 모던한 재킷. 프라발 구룽 특유의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가 폭발한 컬렉션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그해 2월 이후로 단 한 번도 컬렉션을 선보이지 않았다고. 많이도 참았나 보다. 하지만 좌절은 단 1초도 느껴지지 않았다. 컬렉션 영상에 등장한 이들은 프라발 구룽의 룩으로 차려입고 저마다 뉴욕을 사랑하는 이유를 말했다. 특별하고, 변화무쌍하고, 로맨틱하고, 미쳐 있는 뉴욕을 너무나 사랑한다고. 잠깐, 공익광고인가? 싶은 느낌이 들 정도로 뉴욕에 대한 남다른 사랑이 느껴졌다.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무릅쓰고 당장 뉴욕행 비행기 티켓을 끊고 싶었다.

PRABAL GURUNG

어깨부터 사이드 슬릿까지 몸통을 가로질러 리본을 장식한 이브닝드레스, 철쭉색 리본 톱과 걸을 때마다 펄럭이는 소리가 날 것 같은 플레어 팬츠, 진한 꽃무늬가 인상적인 러플 드레스와 같은 패턴의 레깅스, 타조 털 스커트와 모던한 재킷. 프라발 구룽 특유의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가 폭발한 컬렉션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그해 2월 이후로 단 한 번도 컬렉션을 선보이지 않았다고. 많이도 참았나 보다. 하지만 좌절은 단 1초도 느껴지지 않았다. 컬렉션 영상에 등장한 이들은 프라발 구룽의 룩으로 차려입고 저마다 뉴욕을 사랑하는 이유를 말했다. 특별하고, 변화무쌍하고, 로맨틱하고, 미쳐 있는 뉴욕을 너무나 사랑한다고. 잠깐, 공익광고인가? 싶은 느낌이 들 정도로 뉴욕에 대한 남다른 사랑이 느껴졌다.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무릅쓰고 당장 뉴욕행 비행기 티켓을 끊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