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
저층이지만 빛이 고루 들어오는 거실. 주로 밝은 색상의 가구를 비치해 빛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환한 느낌을 살리고자 했다.

올해로 결혼 5년 차에 접어든 김은지, 조인호 씨 부부는 1년 전 용산의 한 아파트에 112㎡의 두 번째 신혼집을 꾸렸다. 시간의 흔적이 느껴지는 아파트였지만, 이는 부부의 선택에 있어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한강과 인접해 있어 언제든 산책을 나갈 수 있다는 점은 함께 살고있는 북실북실한 갈색 털과 단추 같은 눈망울을 지닌 반려견 ‘푸’에게도 좋은 환경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문을 열자마자 팽그르르 돌며 적극적으로 반기는 푸의 모습 뒤로 비초에 606 시스템 선반으로 벽 한면을 메운 거실이 눈에 들어왔다. 선반과 마주 보는 공간에는 묵직한스틸 프레임과 검은 가죽 등받이의 비초에 620 소파가 놓여 있었다.

“이전에 살던 집에서 이사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한 게 비초에 제품이에요.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요. 새로 이사하는 집의 인테리어 방향을결정하기 전에도 꼭 놓아야 한다고 말했을 정도죠(웃음).” 남편 조인호 씨가 말했다. 특히 학생 시절부터 모은 가구가 꽤 있던지라 리모델링을 하면서 마치 정리 정돈의 과정을 거치듯 다양한 가구가 혼재되지 않은 상태로 각자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여타의 것을 가리거나 비워둘 수 있도록 고안하는 것이 필수적인 과제였다. 물론 가장 먼저 선택한 비초에 가구를 중심으로 집의 모습을 갈무리하게 된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도화지같이 깔끔한 느낌을 주기 위해 벽을 모두화이트 톤으로 마감한 덕택에 곳곳에 놓인 가구가 제 색을 뚜렷하게발하고 있었다. 이전 집은 블랙 컬러가 메인이었던 데 비해 지금 집은저층이라 볕이 잘 들지 않을 것 같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한 밝은 인상을 주려 했다. 액자처럼 걸린 TV 아래 놓인 오렌지 컬러의 USM수납장과 거실과 주방 사이에 놓인 프리츠 한센 다이닝 테이블, 그 위에 달린 아르텍 벌집 램프, 색색의 임스 체어 등 아이코닉한 디자인 가구는이런 의도의 연장선상에 놓인 요소다.

재택근무 공간
아내가 재택근무를 하는 공간.

“디자인 가구를 하나씩 사모으기 시작한 지 꽤 되었어요. 저희 부부는 무언가를 살 때 항상 서로에게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서도 쓸 수 있느냐는 질문을 하는 편인데,이 기준에 가장 부합하기도 했고요. 그중에서도 프리츠 한센 테이블은 많이들 사용해서 흔하기 때문에 망설여지긴 했지만, 오래도록 눈에 밟히더라고요. 이 마음이면 꾸준히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았죠.” 디터 람스를 가장 좋아하는 디자이너로 꼽은 부부는 그의 디자인 철학처럼 하나를 사더라도,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을 고심하며 하나둘 채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백패킹이나 러닝을 즐기지만, 좀체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요즘은 다이닝 테이블에 앉아 내추럴 와인을 즐기는 시간을 자주 가진다고 덧붙였다. 푸를 위한 인테리어 아이디어도 돋보인다. 곳곳에 모로칸 스타일의 폭신한 러그를 깔고, 일반적인강마루와 달리 발이 닿으면 질감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바닥재를 선택한 이유는 바닥이 미끄러울수록 반려견의 관절에 무리가 갈 수도있다는 점을 고려한 선택이다.

덕분에 푹신한 러그를 좋아하는 푸는 종종 장난감을 꺼내 와 러그 위에서 장난을 치곤 한다. 푸가 좋아하는 또 다른 요소는 조금씩 들려오고 시야에 들어오는 창밖의 소리와 풍경이다. 2층에 살고 있어굵은 나무 줄기가 종종 그림처럼 창에 걸리기도 하고 사람들의 크고작은 소리가 심심찮게 들려오곤 하는데, 이러한 것이 신기한 듯 창밖을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고. “푸가 벌써 8살이에요. 저희 부부는 3년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처음 봤을 때는 8, 9개월밖에 안 되었거든요. 물론 셋이 함께하고서부터 푸가 혼자 있을 것을 생각하다보니 점점 남편과 함께하는 둘만의 시간이 줄어들긴 했지만, 가족이니까요. 그냥 이렇게 함께 있는 시간이 좋아요.” 자연스레 유기견에 대한 관심도 늘어났다는 부부는 시간이 흐른 뒤 가능하면 정원이 있는집에서 살기를 꿈꾼다고 밝혔다. “아직 여력은 안 되지만, 좋은 사람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을 임시 보호하고 싶은 생각도 많이 들어요. 잠깐이나마 행복한 기억을 선사해주고 싶은 거죠. 정원이 있으면 푸도 뛰어놀기에 좋을 것 같고요. 가능하다면요.” 가볍게 얘기했지만, 너른 풀밭에서 뛰어다니는 푸와 이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잠시 눈에 그려지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