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

슬라임 같은 #물댄돕

한류라는 거창한 수식어 없이도 세계 무대에서 존재감을 충분히 드러내는 이들이 있다. 파리부터 밀라노, 런던, 뉴욕까지. 4대 패션 도시를 사로잡은 브랜드의 신진 디자이너를 만났다.
editor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80s

'빈티지는 언제든 새로운 것이 될 수 있다'. 올 가을 · 겨울 패션위크 런웨이는 이 말을 열실히 증명한다. 고리타분해 보이던 20세기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모던한 방식으로...
editor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60s

'빈티지는 언제든 새로운 것이 될 수 있다'. 올 가을 · 겨울 패션위크 런웨이는 이 말을 열실히 증명한다. 고리타분해 보이던 20세기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모던한 방식으로...
editor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20s

'빈티지는 언제든 새로운 것이 될 수 있다'. 올 가을 · 겨울 패션위크 런웨이는 이 말을 열실히 증명한다. 고리타분해 보이던 20세기 헤어스타일과 메이그업을 모던한 방식으로...
editor

Miu Miu

미우치아 프라다는 SNS를 매개로 지나치게 빠르고 쉽게 변하는 최근 패션 시장의 흐름에 동요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번 시즌 컬렉션에서 선보인 클래식하고 빈티지한 룩은...
editor

서울 레트로 ②

패션계에 불어닥친 레트로 바람이 유행에 민감한 레스토랑과 카페로까지 퍼지고 있다. 강렬한 패턴의 벽지, 빈티지 샹들리에와 벨벳 소파, 자개장, 괘종시계 등 아름답고 고전적인 소품들로 1980년대...
editor

서울 레트로 ①

패션계에 불어닥친 레트로 바람이 유행에 민감한 레스토랑과 카페로까지 퍼지고 있다. 강렬한 패턴의 벽지, 빈티지 샹들리에와 벨벳 소파, 자개장, 괘종시계 등 아름답고 고전적인 소품들로 1980년대...
editor
공효진의 빈티지 뷰티

공효진의 빈티지 뷰티

1960~70년대로 돌아간 트렌드는 돌아올 줄 모르는 듯하다. 도톰한 눈썹, 과감한 색의 입술, 자연스럽게 빛나는 피부까지. 빈티지 무드가 절정에 달한 이번 시즌, 클리오의 풍부한 가을...
editor

공효진의 빈티지 뷰티 – Video

1960~70년대로 돌아간 트렌드는 돌아올 줄 모르는 듯하다. 도톰한 눈썹, 과감한 색의 입술, 자연스럽게 빛나는 피부까지. 빈티지 무드가 절정에 달한 이번 시즌, 클리오의 풍부한 가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