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이 지민

이 저자는 아직 상세 내용을 기재하지 않았습니다.
So far 이 지민 has created 563 blog entries.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은 새로운 컬렉션을 공개할 장소로 대대적인 리뉴얼을 마치고 오픈을 앞둔 LVMH 그룹 소유의 백화점, 라 사마리텐을 선택했다.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공개한 고풍스러운 공간의 각 층에는 그린 스크린을 설치해 뭔가 심상치 않은 순간을 목격하게 될 거라는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쇼는 백화점 꼭대기 층에서 진행했지만, 영상으로 쇼를 감상하는 이들은 스크린에 투영된 빔 벤더스 감독의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를 컬렉션과 오버랩할 수 있었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이번 시즌 젠더 플루이드에 집중했다. 두 성별의 조화, 가변성처럼 경계를 무너뜨리는 작업에 몰두한 것. 오프닝에 등장한 마치 소년 같은 외모의 신인 모델 에밀리 밀러의 모습만 봐도 그의 철학을 간파할 수 있다. 여자와 남자, 누가 입어도 어색한 느낌 없이 잘 어울릴 아이템이 루이 비통 컬렉션을 가득 채웠으니 말이다. 제스키에르는 교묘하게 스포티즘을 느낄 수 있는 클래식한 아우터, 미니드레스를 장식한 파격적인 그래피티 패턴처럼 성별뿐 아니라 시대와 무드를 넘나들며 루이 비통만의 세계를 확고하게 구축하고 있다.

LEMAIRE

르메르는 이번 시즌, 맨즈 컬렉션 기간에 남성과 여성 컬렉션을 통합해 발표하기로 했다. 그 때문일까? 디지털 런웨이 방식으로 공개한 컬렉션은 커플 룩이라 해도 무방할 만큼 자연스럽게 연결돼 있었다. 실제로 디자이너들은 새로운 일정을 소화하는 건 어려웠지만 한편으로는 기회였으며, 남성과 여성 팀이 소재나 컬러를 함께 고르는 등 손발을 맞춰가며 작업했다고 전했다. 게다가 남성에게 관능을, 여성에게 카리스마를 부여한, 성별에 대한 고정된 이미지를 전복한 룩을 교묘하게 섞었다. 컬러에 일가견이 있는 브랜드답게 색의 온도를 미묘하게 조절해 세련된 얼스 컬러 팔레트를 완성했으며 멕시코 예술가 마르틴 라미레스의 풍경화를 프린트로 활용해 리듬감을 더했다. 르메르 특유의 흐르는 듯한 실루엣과 매 시즌 일관성 있게 제안하는 견고한 가죽 액세서리까지, 브랜드의 시그니처를 어떻게 활용해야 지겹다는 인상을 주지 않고 매번 사랑받을 수 있는지 간파한 게 분명했다.

KENZO

펠리페 올리베이라 밥티스타가 주도하는 두 번째 겐조 쇼의 막이 올랐고, 게스트들은 철저한 방역을 거쳐 장미 정원으로 입장했다. 베일로 덮은 모자. 이 상징적인 아이템을 보며 디자이너가 무엇에 몰입했는지 알 수 있었다. 마케도니아의 시골 양봉가를 담은 다큐멘터리 <허니랜드(Honeyland)>를 본 후 현재 인류가 처한 상황을 떠올린 그는 지금이라도 우리가 놓친 자연과의 조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몸을 감싸는 모자의 베일, 주머니를 빼곡하게 단 유틸리티 팬츠와 베스트, 방역관이 떠오르는 레인코트 등 디자인은 세기말의 기운이 서려 있었지만, 원색과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로 낙관적인 미래를 꿈꾸게 했다. 나아가 오직 재활용 가능한 플라스틱만을 사용하고, 세계 호랑이 개체 수를 두 배로 늘리기 위해 세계자연보호기금(WWF)과 협력하는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며 진지하게 환경보호 사상을 주입했다. 처음보다 나은 두 번째 작품을 보여줬으니, 다음 시즌은 더욱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JASON WU

당연하게 누리던 일이 불가능해진 지금,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모두의 바람을 담아 쇼를 준비한 제이슨 우. 야자수를 비롯한 열대식물로 꽉 채운 브루클린의 비스콘티 가든 센터 옥상은 마치 도심 속 신기루 같은 인상을 주었다. 이런 세트를 만든 건 제이슨 우가 제2의 고향이라고 언급한 멕시코 툴룸에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이다. 컬렉션 역시 오프닝에 LGBT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