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KSANDA

매 시즌 탁월한 색채 감각을 보여주는 디자이너 록산다 일린칙은 이번엔 오묘한 빛에 집중한 듯했다. 쇼장에 설치한 컬러 아크릴 구조물은 빛에 반사돼 고운 모래에 영롱한...
editor

PREEN BY THORNTON BREGAZZI

함께하는 기쁨을 전하고 싶었던 디자이너 듀오 손턴과 브레가치는 공동체 문화, 그중에서도 춤에 관심을 두고 컬렉션을 구상했다. “현대사회는 공동체 의식이 부족한 것 같아요. 역사적으로 모든...
editor

ERDEM

매 시즌 꽃을 모티프로 한 컬렉션을 디자인하는 꽃의 제왕 에르뎀 모랄리오글루가 이번엔 장미 패턴을 고전적이고 화려하게 변신시켰다. 이탈리아 로마의 귀족 팜필리 가문의 마지막 후손인...
editor

SIMONE ROCHA

언뜻 사랑스러운 소녀의 분위기를 담뿍 담은 옷 정도로 보이지만, 사실 시몬 로샤는 의미심장한 패션 철학과 명확한 컨셉트를 가지고 컬렉션을 준비한다. 이번 시즌 쇼피스들은 현대미술의...
editor

MARY KATRANTZOU

마리 카트란주는 자연에 심취한 듯 땅, 비, 불 등 자연의 힘이 전해지는 아이디어를 채택했다. 디자이너는 자연적인 요소를 옷의 실루엣과 움직임으로 해석했고 굽이치는 러플, 확장된...
editor

PORTS 1961

세련된 스타일링에 일가견이 있는 나타사 차갈은 이번 시즌 비대칭적 요소에 집착했다. 원숄더 드레스, 사선으로 재단하거나 한쪽으로 여민 스커트 등 거의 모든 룩에 비대칭 디테일을...
editor

CHRISTOPHER KANE

미투(#MeToo) 운동이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시대인 때문인지 최근 섹슈얼한 소재를 다루는 디자이너가 드물다. 하지만 크리스토퍼 케인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매 시즌 '섹스’를...
editor

VICTORIA BECKHAM

빅토리아 베컴의 컬렉션은 언제나 세련된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뉴욕과 파리를 거쳐 영국으로 돌아온 지 두 시즌째 선보인 뉴 컬렉션은 그녀가 영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로 꼽은...
editor

VIVIENNE WESTWOOD

늘 전하고자 하는 바를 원하는 방식으로 표출하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그녀는 이번 시즌 전형적인 패션쇼의 틀을 깨고 연극 형태의 쇼로 다시 한번 세상을 놀라게 할...
editor

J.W. ANDERSON

많은 사람이 이번 시즌 런던 패션위크에서 놓쳐서는 안 될 쇼로 손꼽은 J.W. 앤더슨. 그만큼 그는 런던의 터줏대감 노릇을 하기에 마땅한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했다. 분명 런던의...
editor

BURBERRY

이번 시즌 버버리 컬렉션은 쇼장 자체가 가장 큰 주제였다. 음악도 조명도 상이한 두 개로 나뉜 공간에서 한 컬렉션이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명확하게 다른 두...
editor

뉴 패밀리 스타일

1인 가구, 성소수자 부부, 구성원의 변화 등 가족의 형태가 새롭고 다양해지고 있다. 패션 디자이너들의 시선으로 바라본 '뉴 패밀리 패러다임'에 대하여.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