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불변의 클래식 백

영원불변의 클래식 백

영원불변의 클래식 백

영원불변의 클래식 백

최근 많은 하우스 브랜드에서 과거에 출시했던 가방을 다시금 선보이고 있다. 시대를 초월해 그 가치를 인정받는 진정한 클래식 백들.

FENDI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시티>에서 캐리 브래드쇼가 사랑했던 가방을 기억하는가. 펜디의 ‘바게트(Baguette)’는 1997년 팔에 바게트 빵을 끼우고 다니는 모습을 보고 착안해 만든 백으로, 1990년대에 유행한 미니멀리즘의 공식을 깬 화려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었다. 바게트 백은 소재, 컬러, 디테일의 폭을 넓히며 1천 개가 넘는 버전으로 제작되었다.

 

LOUIS VUITTON

2019 크루즈 컬렉션에서 선보인 후 루이 비통의 아이코닉 백에 새로 추가된 ‘도핀(Dauphine)’은 1976년에 탄생한 ‘삭 도핀(Sac Dauphine)’을 재해석한 백이다. 모노그램 캔버스와 로고 모티프 잠금장치 등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은 그대로 유지한 채 투톤 캔버스를 사용하고 골드 체인을 더해 화려하게 리뉴얼했다. 새로운 도핀 백은 가죽 벨트로 허리에 두르거나 크로스 보디 백, 클러치 백 등으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DIOR

디올을 대표하는 백 ‘레이디 디올 (Lady Dior)’은 1995년에 프랑스 영부인이 영국 황태자비 다이애나에게 선물하기 위해 제작한 것이 그 시초다. 당대 최고의 패셔니스타였던 다이애나 비가 이를 데일리 백으로 들면서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고, 이후 새로운 소재와 디테일로 리뉴얼되며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자리 잡았다. 캐주얼과 포멀룩 어디에나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우리나라에서는 예물 백으로도 유명하다.

 

CHANEL

클래식 아이템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샤넬 백. 특히 ‘2.55’는 가브리엘 샤넬이 1955년 처음 디자인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시즌마다 새로운 소재를 쓰거나 디테일을 가미해 출시하는 점 역시 흥미롭다. 단순히 물건을 넣는 도구의 의미를 뛰어넘어 엄마가 딸에게 물려주는 가방이자 여성들의 로망이 된 샤넬의 아이코닉 백은 타임리스의 진정한 의미를 일깨운다.

 

MIU MIU

2011년에 선보인 ‘미우 벨 (Miu Belle)’ 백이 다시 돌아왔다. 2020 F/W 시즌 키 백으로 소개된 이 백은 이전 버전과 동일하게 볼륨감 있는 형태를 지녔다. 다만 이번 시즌엔 마테라쎄 주름을 더하고 토트백 형태로도 출시한 것이 차이점이다. 최근 빅 트렌드로 떠오른 레트로와 로맨틱 무드를 동시에 지녀 이번에도 베스트셀러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SALVATORE FERRAGAMO

‘페라가모 크리에이션(Feragamo Creation)’은 살바토레 페라가모 뮤지엄의 역사적인 슈즈와 아이코닉한 가방을 복각한 것으로, 일련번호가 붙은 리미티드 컬렉션이다. 이 중 하나인 톱 핸들 백 역시 오리지널 제품의 구조와 가죽, 형태를 고스란히 재현했으며, 컬렉터들의 수집 대상이 될 만큼 정통성을 계승한 클래식 백이다.

 

GUCCI

1961년에 첫선을 보인 ‘재키 1961(Jackie 1961)’ 백은 재클린 케네디의 데일리 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유려한 곡선을 이루는 호보 백에 아이코닉한 피스톤 모양 잠금장치를 더한 디자인으로 1960~70년대 젯세터들에게 사랑받은 이 백이 이번 시즌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손에서 재탄생했다. 기존에 비해 레드, 라일락, 블루 등 다채로운 컬러와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돼 조금 더 젊고 현대적인 분위기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HERMES

이번 시즌 에르메스에서 선보인 견고한 디자인의 ‘뉴 드래그(New Drag)’ 백은 1962년에 출시한 백에서 모티프를 얻어 디자인했다. 통가죽으로 만드는 제작 방법 역시 오리지널 제품과 동일하다. 가죽 명가의 기술력과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백.

 

About the Author:

FANTASTIC UNIQLO U

FANTASTIC UNIQLO U

FANTASTIC UNIQLO U

FANTASTIC UNIQLO U

간결함의 미학을 우아하게 구현해 수많은 마니아를 양산한 ‘유니클로 U’ 컬렉션이 돌아왔다.

 

마리끌레르 유니클로                마리끌레르 유니클로 화이트 정장                   마리끌레르 유니클로 원피스 드레스

 

9월 18일, 유니클로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크리스토프 르메르와 협업해 완성 한 ‘유니클로 U(Uniqlo U)’ 컬렉션을 새롭게 론칭한다. 유니클로 파리 R&D 센터의 아티스틱 디렉터 크리스토프 르메르는 미니멀한 실루엣을 감각적으 로 구현하는 데 능하다. 그는 이번 시즌에도 일상복을 혁신적인 소재와 현대 적인 실루엣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을 선보여 호평받았다. 2020 F/W 시즌엔 다채로운 뉴트럴 팔레트를 추가해 한 단계 진보한 클래식 아이템을 선보였다. 정제된 톤과 우아한 핏, 고급스러운 소재를 활용한 베이식 룩이 주를 이루는 32가지 여성 아이템과 유러피언 유스 컬처와 스트리트 감성에서 영감 받은 30가지 남성 아이템, 4가지 실용적인 액세서리로 이루어진 이번 컬렉션의 전 체 라인업은 온라인 스토어를 비롯해 주요 매장 80여 곳에서 만날 수 있다.

 

SIMPLE BEAUTY

크리스토프 르메르와 나눈 유니클로 U 컬렉션 이야기.

 

마리끌레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이번 컬렉션의 시작점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유니클로 U 컬렉션을 작업할 때 가장 먼저 이번 시즌 꼭 필요한 아이템이 무엇인지 고민한다. 옷장에 반드시 있어야 할 제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면서 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옷을 찾을 수 있길 바라기 때문이다. 유니클로는 늘 기능성, 실용성, 편안함 사이의 균형을 맞추면서 이에 적합한 원단과 팔레트를 사용하려고 노력한다. 이를 위해 패션의 유구한 역사부터 꼼꼼히 살펴보며 방향성을 찾을 때도 있고, 때로는 이 모든 레퍼런스를 뒤로한 채 우리만의 독특한 시각에으로 디자인을 창조하기도 한다.

지난 시즌과 비교할 때 2020 F/W 시즌 유니클로 U 컬렉션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새 시즌 컬렉션은 지난 컬렉션의 진화한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컬렉션 사이에는 연결 고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지난 컬렉션의 디자인을 응용하거나 개선하는 방향으로 라인을 전개하는 편이다.

여성복 컬렉션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해줄 수 있나? 가을·겨울 시즌엔 좀 더 깨끗한 느낌을 강조하려고 노력했다. 1990년대에 유행한 미니멀리즘에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에 스트레이트 레그 팬츠나 스트레이트 핏 드레스처럼 똑 떨어지는 실루엣을 원했다. 여기에 특별한 원단과 가공법을 사용해 기능성까지 더했으니 기대해도 좋다.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옷에 대한 대중의 관념이 어떻게 달라졌다고 생각하나? 앞으로 소비자들은 어떤 물건이든 상관없이 가급적 더 적게 사면서 더 나은 품질의 제품을 원할 것 같다. 유행에 민감하게 소비하면서도 한 번 쓰고 버리지 않아도 되는 필수품을 사려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는 추세다. 의류를 구입할 때도 마찬가지다. 베이식한 진 팬츠, 재킷, 셔츠 등 양질의 실용적인 아이템을 원할 것이다. 이는 유니클로와 유니클로 U 컬렉션의 방향성과 정확히 일치한다. 사실, 이번 팬데믹으로 우리는 확신을 더욱 굳혔다. 그 어느 때보다 완벽한 품질의 의류를 선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About the Author:

CLEAN CUT

CLEAN CUT

CLEAN CUT

CLEAN CUT

맑고 청초하다. 순백색을 탐미하다.

샤넬 플렉시글라스 이브닝 박스 백 피아제 18K 핑크 골드 목걸이  18K 화이트 골드 포제션 링 프라다  실버 컬러 앵클 스트랩 펌프스
향수병을 연상시키는 플렉시글라스 소재 이브닝 박스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28개와 화이트 캘세더니 카보숑 세팅의 조합이 아름다운 18K 핑크 골드 목걸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정교하게 세팅된 18K 화이트 골드 포제션 링, 포제션 오픈 링 모두 피아제(Piaget), 굽에 크리스털 프린지를 장식한 실버 컬러 앵클 스트랩 펌프스 프라다(Prada).

 

구찌 투톤 미드 힐 부츠 피아제 18K 옐로 골드 포제션 워치 지방시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타사키  아코야 진주 롱 네크리스
리본과 더블 G 로고 장식이 감각적인 투톤 미드 힐 부츠 구찌(Gucci), 하프문 세팅 다이아몬드 1개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백10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2백24개를 정교하게 스노 세팅한 다이얼이 황홀한 빛을 발산하는 18K 옐로 골드 포제션 워치 피아제(Piaget),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지방시(Givenchy),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아코야 진주 롱 네크리스 타사키(TASAKI).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