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chino

이번에는 종이 인형이다. 재치 있는 아이디어를 패션으로 승화하는 특별한 재주를 가진 제레미 스캇은 이번 시즌에도 관객에게 ‘빅 재미’를 선사했다. 어릴 적 가지고 놀던 종이...
editor

Bottega Veneta

“개인적인 럭셔리는 우리의 옷, 가방, 신발, 주얼리, 모든 것을 소유한 사람의 경험에서 비롯된다는 하우스의 이념에 충실하고 싶었습니다.” 보테가 베네타의 이번 컬렉션은 창립 50주년과 크리에이티브...
editor

Salvatore Ferragamo

오랫동안 여성복 컬렉션을 이끌었던 마시밀리아노 지오르네티가 살바토레 페라가모를 떠난 후, 디자인팀의 책임자인 풀비오 리고니가 지휘한 첫 컬렉션이 공개됐다. “유려한 여성미와 스포츠웨어를 나란히 두고 싶었다”는...
editor

Dolce & Gabbana

입구에서 나눠주는 코코넛 한 통을 받아 들고 쇼장에 들어가자 ‘Tropico Italiano’ 라는 문구가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어마어마한 영 셀럽 군단의 기념 촬영이 끝난...
editor

N’21

“극도의 페미닌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알레산드로 델라쿠아는 백스테이지에서 이번 시즌 컬렉션을 이렇게 한마디로 정리했다. 오프닝에 등장한 순백의 의상은 정교한 마크라메 레이스와 폼폼, 프린지, 플리츠, 피시넷이...
editor

Etro

베로니카 에트로는 이번 시즌 자유분방하고 감성적인, 그리고 모험심 넘치는 여행자들을 런웨이 위로 불러냈다. 타는 듯한 사하라 사막에서 마치 대도시를 활보하듯 편안하게 트레킹하는 여성들이라고 할까?...
editor

Dsquared2

디자이너들이 프로그램 노트에서 밝혔듯이 이번 디스퀘어드2 컬렉션을 관통하는 테마는 ‘업타운과 다운타운의 파괴’다. 어깨에 잔뜩 힘이 들어간, 과장된 레그 오브 머튼 슬리브가 컬렉션 전반에 포진했고,...
editor

Blumarine

지난 시즌 고혹적이고 맥시멀한 레이디라이크 룩을 선보인 안나 몰리나리 여사가 이번 시즌에는 노선을 백팔십도 변경했다. 멕시코에서 활동한 이탈리아 사진작가 티나 모도티의 1920년대 사진에서 영감을...
editor

Giorgio Armani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CHARMANI’라는 신조어로 이번 컬렉션을 명명했다. 우아함과 센슈얼리티, 매력과 여성스러움이라는 의미를 내포한 ‘Charm’과 ‘Armani’ 특유의 세련되고 내추럴한 감성을 결합한 단어다. 그가 프로그램 노트에서...
editor

Msgm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런웨이 위를 질주하는 모델들의 룩을 훑어보는 찰나의 순간, 통장의 잔고가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는 MSGM 컬렉션은 결코 평범하진 않지만...
editor

Ports 1961

‘떠나고 싶다.’ 포츠 1961 컬렉션을 보는 내내, 아니 쇼가 끝난 후에도 휴가를 떠나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다. 럭셔리한 리조트와 망망대해 위의 요트가 머릿속에 계속 맴돌았으니. 쇼의...
editor

Emilio Pucci

‘에밀리오 푸치의 리부팅’이라는 막대한 임무를 수행 중인 마시모 조르제티. 2017 S/S 컬렉션이 공개된 후, 패션계의 호사가들은 그가 이제 자신만의 방향성을 어느 정도 확립한 듯...
editor

Sportmax

열대우림으로 떠난 막스마라와 달리, 스포트막스는 바다를 향해 달렸다.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 컬렉션을 구상하며 1980년대 초반에 발행된 일본 포토그래퍼 구스카즈 우라구치의 사진집 <아마의 해녀들>에서 영감을...
editor

Missoni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지금까지 선보인 미소니 컬렉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런웨이였다. 이번 시즌 미소니는 미니멀하면서도 생기가 넘치고 편안함과 우아함이 공존했다. 살갗이 은은하게 비치는...
editor

Fausto Puglisi

파우스토 푸글리시의 컬렉션은 무시무시한 패션 광신도들의 집회 현장 같았다. 종교적인 모티프에 심취한 그는 이번 시즌 극장 안에 자신만의 패션 신전을 지었다. ‘대조의 성지(Shrine of...
editor

Au Jour Le Jour

유머러스하고 재치 넘치는 컬렉션을 선보이는 오주르 르주르는 밀라노에서 무섭게 떠오르는 핫 레이블 중 하나. 이번 시즌 그들은 복고풍 플라워 프린트와 전원적인 무드의 깅엄 체크,...
editor

Stella Jean

밀라노 패션위크의 세대 교체를 이끌고 있는 스텔라 진. 그녀의 트레이드마크는 에스닉 무드를 필두로 한 다양한 문화의 개성 있는 조합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런웨이는 지금까지와...
editor

Philipp Plein

다음 시즌부터 뉴욕에서 컬렉션을 진행한다고 밝힌 필립 플레인. 밀라노에서 선보이는 마지막 쇼라는 아쉬움 때문이었을까?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옷보다 무대장치와 공연에 더 공을 들인 듯한 쇼였다....
editor

Vivetta

동화적인 상상력이 가득 담긴 로맨틱한 컬렉션으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비베타 폰티. 이번 시즌 그녀는 독일의 영화감독이자 그림자 애니메이션의 선구자인 로테 라이니거(Lotte Reiniger) 의 작품에서...
editor

Antonio Marras

안토니오 마라스는 ‘We are all Africans’ 라는 한 문장으로 이번 컬렉션을 압축해 설명했다. 사진작가 말리크 시디베(Malick Sidibé)의 사진(서아프리카의 나라 말리가 프랑스 식민 통치에서 독립한...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