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E TO MEET YOU

드라마 <호텔 델루나>로 첫인사를 주고받은 배우 이지은과 여진구의 속도는 이전과 다르게 흐르는 중이다.
editor

다시 김하온식으로

김하온은 지난 1년간 자신의 음악을 진심으로 사랑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이제 진짜 나의 길을 찾을 거라고 선언했다.
editor

YOUTHFUL DAYS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태오와 송이, 배우 지수와 정채연은 그때도 지금도 빛나는 청춘이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