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영화제 중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영화제,
매년 5월 프랑스의 남부 지방의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리는
제75회 칸 영화제(Festival de Cannes)가
개최되었습니다.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행사인 만큼
이 기간 중 셀럽들의 스타일은 늘 화제죠.
마리끌레르가 선정한 최고의
칸 영화제 스타일을 소개합니다.

줄리아 로버츠: 디올
(Julia Roberts in Dior)

 

ⓒDior Lionel Hahn/Getty Images

배우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는
디올 오트 쿠튀르의 재킷과
툴레 스커트를 올 블랙 컬러로 스타일링,
시크한 룩을 완성했네요.

나디아 테레시키에비츠 : 디올
(Nadia Tereszkiewicz in Dior)

ⓒDior

영화배우
나디아 테레시키에비츠 (Nadia Tereszkiewicz)는
그레이 컬러의 실크 쉬폰이 매력적인
디올 오트 쿠튀르
롱 드레스를 선택했네요.

탕웨이: 알렉산더 맥퀸
(Tang Wei in Alexander McQueen)

 

ⓒAlexanderMcQueen

배우 탕 웨이 (Tang Wei)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포토콜에서
알렉산더 맥퀸 22SS 컬렉션의
파란 하늘과 구름이 프린팅 된 드레스를 선택했습니다.

 나오미 캠벨 : 알렉산더 맥퀸
(Naomi Campbell in Alexander McQueen)

Alexander McQueen
@Alexander McQueen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의
오프숄더 셔츠 드레스를 착용한
나오미 캠벨(Naomi Campbell).
알렉산더 맥퀸의
블랙 포-링 프레임 백 
그리고
나이키 조던을 함께 매치해 쿨한 하이패션 룩을 완성했습니다.

앤 해서웨이: 발렌티노
(Anne Hathaway in Valentino)

ⓒValenitno/SGPItalia

새 드라마 시사회를 위해
칸에 방문한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
발렌티노 Pink PP 컬렉션의 핫 핑크 점프 슈트가 인상적이죠.

마틸다 루츠: 샤넬 
(Matilda LUTZ in CHANEL)

ⓒCHANEL/Daniele Venturelli/WireImage

영화제 개막작 <쿠페즈(파이널 컷)>의 배우
마틸다 루츠(Matilda LUTZ)는
샤넬의 2022 봄-여름 오뜨 꾸뛰르 컬렉션
실크 드레스와 함께
샤넬 슈즈와 사넬의 하이 주얼리
코코 크러쉬를 매치했습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샤넬 
(Kristen Stewart in CHANEL)

크리스틴 스튜어트(Kristen Stewart)는
미래의 범죄 (Crimes of the Future) 포토콜 현장에서
2022/23 샤넬 크루즈 컬렉션
트위드 점프 슈트를 멋지게 착용했는데요.

ⓒchanel

그뿐 만 아니라, 레드 카펫 현장에서는
2021/22 샤넬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의
뷔스티에와 블랙 트위드 팬츠를 매치했으며,
샤넬 슈즈하이 주얼리로 룩을 완성하기도 했죠.

ⓒCHANEL/Gareth Cattermole/Getty Images)

그리스계 프랑스인 배우이자
영화감독 그리고 <라 세메인 드 라 크리틱> 심사위원
아리안 라베드 (ARIANE LABED)는
샤넬 2022 공방 컬렉션 룩
젬스톤 장식이 돋보이는
저지 재킷과 팬츠와 함께
코코 크러쉬를 더해 룩을 완성했죠.

 

 이지은 : 구찌
(Lee Ji Eun in Gucci)

ⓒGucci

영화 <브로커>로 칸 영화제에 처음으로 참석한
구찌 글로벌 앰버서더 배우 이지은.
영화제 폐막식 레드카펫에서 그린컬러와
크리스털이 돋보이는 드레스를 착용해
여신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죠.

 이정재 : 구찌
(Lee Jung Jae in Gucci)

 

ⓒGucci

구찌글로벌 앰버서더 이정재
<헌트> 스크리닝 참석을 위한
레드카펫 행사에서
구찌
이브닝 재킷이브닝 셔츠,
그리고 블랙팬츠블랙 실크 보타이를 매치하여
시선을 사로잡는 룩을 완성했습니다.